YTN

[왓슈] 선한 영향력. 돈쭐내러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8천 원. 요즘 물가로는 식사 한 끼 해결하기 쉽지 않습니다 정부가 정한 결식 우려 아동을 위한 최소 지원 금액인데요.

매년 지원 금액은 오르고 있지만 가파른 물가 상승에 아이들이 식당에서 제대로 된 식사를 하기 힘든 금액입니다 경기가 좋지 않아 본인들도 힘들 텐데 결식 아동을 위해 식사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사장님들이 있습니다 돈쭐 낼 가게 이승창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정근호 / 초밥 매장 운영 : 성북구에서 초밥집을 운영하고 있는 정근호라고 합니다 어려운 이웃들이 생각보다 많거든요. 식사를 제공한다든지 적은 금액이어도 기부를 하고 싶어서 동참하게 된 것 같아요 소규모 업장에서 저렇게 아이들에게 식사를 무상으로 제공해 주고 좋은 일을 하시는구나 진짜 선한 영향력인 거잖아요 뭔가 바라지 않고 남매가 왔었는데, 초밥 1인분을 시켜서 같이 먹더라고요 한 친구는 식사를 했나보다 이렇게 생각을 했는데 (결식 아동 지원 금액에서) 4천 원어치 제가 안 먹었는데 남동생 포장해줘도 되냐고 물어보더라고요 그 때 제가 포장을 훨씬 많이 해주기도 하고 다음에는 와서 둘이서 같이 먹어도 된다고 말했던 그런 기억이 있었어요 저도 기초 생활 수급자였어요. 그래서 더 느끼는 것 같아요 그 아이들한테 더 해주려면 일반 소비자분들한테 더 열심히 팔면 된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어요 많은 분들이 찾아주시고 (리뷰를) 써주실 수록 아이들한테 이제 저도 약속한 게 있으니까 건당 얼마씩 기부를 하겠다.]

[오인태 / 선한영향력가게 의장, 파스타 매장 운영 :선한 영향력 가게는 전국의 결식 아동이나 결식 우려 아동들한테 식사를 비롯해서 교육이나 기본적인 생활까지 케어할 수 있게 모인 전국 자영업자 모임 정도로 보시면 될 것 같고요. 아이들이 대부분 편의점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실정들이 좀 많고 구매할 수 있는 품목 제한이 굉장히 많더라고요 두 번째는 어떤 공무원 분이 (결식 아동 지원금을) 횡령을 한 적이 있어요 솜방망이 처벌을 받은 게 있었는데 그거 보고 조금 화가 나 가지고 시작을 하게 됐습니다. 저희가 처음에 안내 글을 올릴 때 아이들한테 약속한 게 있거든요 제가 폐업을 하거나 소위 말해서 망할 때까지 약속을 지키겠다. 선한 영향력 가게는 정말 선하게 아이들을 위한 마음 하나로 모여있거든요. 주변에 있는 아이들에게 식사 한 끼 제공하고 내가 가지고 있는 걸 나눠줄 수 있다 라는 마음 딱 하나만 있으면 돼요. 그 금액은 크든 작든 전혀 상관없습니다. 사실 가장 어려워요. 아이들한테 어떻게 말을 더 해야 애들이 좀 편하게 올까 정말로 전국의 삼촌 이모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거든요. 이걸 어떻게 또 해야 이게 보여줄 수 없으니까 진심을 아이들이 정말 편하게 와줬으면 좋겠습니다 부탁이에요 부탁. 한 번만 용기를 내달라고]

[정근호 / 초밥 매장 운영 : 날짜, 시간 상관없이 언제든 매장에서 먹는게 불편한가 봐요 이쁘게 포장해서 줄 수 있으니까 도시락 채로 가져가서 집에서 편하게 먹어도 되니까... 제가 매장을 운영하는 동안은 계속할 것 같아요.]

제작 : 이승창[leesc7412@ytn.co.kr]

AD : 박채민

#선한영향력 #돈쭐 #결식아동 #급식카드



YTN 이승창 (leesc74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