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공항 북적...코로나19 이전 거의 회복

'황금연휴' 공항 북적...코로나19 이전 거의 회복

2023.09.29. 오후 3: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추석인 오늘 인천공항 출국장은 가족과 친구, 연인과 함께 여행을 떠나려는 인파로 활기 띤 모습입니다.

연휴 기간 하루 평균 인천공항 이용객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공항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임예진 기자!

[기자]
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공항을 찾은 이용객이 오전부터 무척 많았는데요, 오후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1시간 전까지만 해도 제 뒤로 짐을 맡기기 위해 긴 줄이 빼곡하게 늘어서 있었는데요,

지금은 조금 한산해진 편이지만, 탑승 수속을 하려면 여전히 대기해야 하고요.

통신사와 환전소 앞에는 많은 사람들이 몰려 있습니다.

추석 명절인 만큼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여행객들이 많았는데요,

시민들의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안 헬레나·정은지·안체라 / 서울 금천구 : 지금 너무너무 신나고 떨려요. 일본으로 3박 4일 동안 가는데, 너무너무 신나고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제일 기대가 되는 여행인 것 같아요.]

[김민선·김화자 / 경기 평택시 : (대만으로 가는 이유는) 가깝고 부담이 별로 없어서. 또 좋은 감정? 대만도 분단국 경향도 있다보니까 그쪽 가서 동지애도 느끼고 경치도 좀 보고]

오늘 인천공항에서는 9만 6천여 명이 비행기를 타고 떠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121만 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연휴가 끝나는 다음 달 3일까지 날마다 17만여 명이 인천공항을 오갈 것으로 보입니다.

하루 평균 6만 명이 찾았던 지난해 추석 연휴 이용객의 3배에 달하는 건데요,

코로나19 이전 수치를 거의 회복한 수준입니다.

인천공항 이용객은 연휴 넷째 날인 다음 달 1일 가장 많을 것으로 예측됩니다.

여행에서 돌아오는 사람들과 떠나는 사람들이 맞물리면서, 이날 하루에만 18만 명이 넘는 여행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거로 전망됩니다.

공사는 출입국장 안내 인력 등 260명을 배치하고, 주차와 교통 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해 혼잡에 대비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공항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으로 운항정보와 혼잡상황을 미리 확인하시고, 평소보다 서두르시는 게 안전합니다.

지금까지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YTN 임예진입니다.



YTN 임예진 (imyj7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