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용 마약 '셀프처방' 의사 8천여 명..."다른 의사에게 진료 당부"

의료용 마약 '셀프처방' 의사 8천여 명..."다른 의사에게 진료 당부"

2023.09.25. 오후 11:3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지난 1년간 의료용 마약류를 '셀프처방'한 의사가 8천 3백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은 의료용 마약류를 스스로 처방한 의사 8천 319명에게 온라인 서한을 보내고, 가급적 다른 의사에게 진료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지난해 6월부터 1년간 환자에게 프로포폴과 졸피뎀 등 의료용 마약류 32종을 한 번이라도 처방한 적 있는 의사 10만 5천여 명에게 다른 의사와 처방량을 비교한 '안전 사용 도우미' 서한을 발송했습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