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알라딘·메가스터디도 털렸다"...수천만 원 뜯은 고등학생 해커 구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유명 인터넷 서점과 입시학원 사이트를 해킹해 전자책과 강의를 유포하고 업체로부터 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사이트를 해킹하고 협박을 주도한 건 다름 아닌,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었는데요,

경찰은 이례적으로 미성년자인 주범을 구속했습니다.

임예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텔레그램 대화방에 줄줄이 올라오는 파일, 유명 인터넷서점 알라딘에서 몰래 가져온 전자책들입니다.

장르별, 출판사별로 전자책을 찾아볼 수 있는 검색기도 있는데, 고등학교 2학년생인 A 군이 만든 방입니다.

A 군의 범행은 알라딘을 해킹해 전체 전자책의 60%에 해당하는 72만 권을 빼돌린 뒤, 이 가운데 5천 권의 암호를 풀어 유포하는 데서 시작됐습니다.

그러고선 비트코인 100개, 36억 원어치를 주지 않으면 나머지도 공개하겠다며 업체를 협박해 결국 8천6백만 원을 뜯어냈습니다.

A 군은 이상 거래로 판단돼 코인 송금이 막히면서 현금으로 받아낸 부분은, 텔레그램으로 알던 사이인 20대 B 씨를 동원해, 다시 비트코인으로 세탁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해킹 대상을 다른 인터넷 서점인 예스24와 입시학원 메가스터디와 시대인재로 확대해, 모두 합쳐 전자책 215만 권과 강의 동영상 700개, 판매단가로 203억 원어치를 빼냈습니다.

[이승운 /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사이버테러수사대장 : 피해 업체에서 DRM 암호화가 걸린 전자책을 자동으로 다운로드 받고 DRM을 자동으로 해제해주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는데 만든 이유가 본인이 탈취한 전자책이 수십만에서 백만에 달하다 보니까...]

수사기관이 추적하기 어려운 텔레그램과 가상자산을 범행에 활용하는 등 어린 나이답지 않은 치밀함을 보인 A 군.

경찰은 범죄의 중대성과 재범 위험성 등을 고려해 고등학생인 A 군을 이례적으로 구속했습니다.

또, B 씨 등 범행에 가담한 20대 두 명 역시 구속 송치했습니다.

경찰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관계기관에 표준화된 전자책 보안 기술 개발을 권고하고, 텔레그램을 통해 전자책과 강의를 구매한 이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나갈 방침입니다.

YTN 임예진입니다.



YTN 임예진 (imyj7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