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동비디오] 일자리 찾아 삼만리

[상암동비디오] 일자리 찾아 삼만리

2023.09.02. 오후 10:4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높기만 한 취업의 문턱! 90년대 후반에는 외환위기가 오고 고용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취업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스펙을 쌓는 것은 물론이고, 취업박람회나 백화점 벽에 붙어 있는 채용공고 게시판을 확인한 후 직접 입사지원서를 받고 제출하기까지 두 발로 뛰어다녀야 했습니다.

마지막 관문으로 여겨졌던 면접 또한 쉽지 않았습니다.

이색적인 채용 방식을 도입한 기업은 면접 대신 댄스 경연 대회를 열기도 했고, 등산을 하면서 주어진 과제를 해결하는 모습을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90년대 쉽지 않았던 취준생들의 취업 대장정을 상암동 비디오를 통해 확인해 보시죠!

제작 : 최연호

#상암동 #비디오 #90년대 #레트로 #라떼는말이야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일자리 #취업난 #면접 #이색채용 #맑눈광 #무조건 #열심히하겠다던 #내모습이 #그립다


YTN 최연호 (cyh081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