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마트폰 앱이 치매 막고, AI가 심장병 알려주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얼마 전 불면증을 치료하는 소프트웨어가 디지털 치료제로 승인을 받아 관심을 끌었는데요.

다양한 디지털 치료제와 함께 의료기기 분야에서도 소프트웨어 제품들이 크게 늘면서 의료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있습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몇 년 전 치매 판정을 받은 황성옥 씨는 올봄 새로운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구슬하면 떠오르는 것을 상상해보세요" "구슬, 어린 시절에 구슬을 가지고 친구들하고 많이 놀았지요."

어찌 보면 애들 게임 같기도 하지만, 기억력 저하를 늦추는 '메타 기억 훈련법'을 환자 맞춤형으로 스마트폰 앱에 구현한 겁니다.

반년 가까이 훈련한 결과 '한 얘기 또 하는' 중언부언이 크게 줄었고 보호자가 느낄 만큼 증세가 좋아졌습니다.

[송봉화 / 황성옥 씨 아내 (경기도 양주) : (앱 치료 전) 그때는 혼자서 어디 가기가 내가 좀 마음, 심적인 걱정이 됐는데 지금은 어디 혼자 가까운 길을 가더라도 내가 마음을 놓고 있어요.]

내년 말까지 확증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이 소프트웨어는 지난 6월 식약처가 지정하는 혁신의료기기에 선정됐습니다.

[이준영 / 서울시보라매병원 정신과 전문의 : 치매 병리를 줄이는 건 아니지만 치매 병리에 대처할 수 있는 인지 보유고를 늘려서 치매로 인한 기억력 저하가 덜 나타날 수 있게 해주는, 좋아질 수 있게 해주는 그런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눈 사진을 찍으면 심장병 가능성을 알려줍니다.

우리 몸에서 유일하게 칼 대지 않고 혈관 모습을 볼 수 있는 망막 사진을 보고 AI 소프트웨어가 심혈관 질환에 걸릴 가능성을 예측하는 겁니다.

망막 사진만으로 남녀 성별을 95% 정확도로 맞힌 AI의 놀라운 능력에 착안해서, 건강검진 빅데이터를 이용해 AI를 학습시켰습니다.

[이근영 / 혁신의료기기 스타트업 이사 : 심장 ct는 심혈관 질환을 예측하는 데 있어서 가장 정확하다고 알려져 있고요. 저희는 안저 영상 촬영 이미지 그리고 심장CT 결과를 매칭한 데이터를 10만 건 이상 모았습니다.]

지난해부터 국내 병원에서 실제 사용되기 시작했고 같은 원리로 콩팥 질환 가능성을 예측하는 제품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식약처는 지난 2020년부터 모두 40개의 혁신의료기기 제품을 선정했는데 이 가운데 67.5%인 27개가 소프트웨어 제품이었습니다.

우리 사회를 뒤바꾸고 있는 디지털 혁명이 건강을 다루는 방식까지 바꾸면서 의료계의 혁신을 이끌고 있습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