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노총 '정권 심판 투쟁' 선언...최저임금위도 '평행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노총이 노사정 대화 중단에 이어 정권 심판을 위한 강도 높은 투쟁을 선언했습니다.

김준영 금속노련 사무처장 구속으로 근로자위원이 한 명 빠진 최저임금위는 회의는 열었지만, 노사 간 팽팽한 입장 차만 확인했습니다.

김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사노위 참여 중단을 선언한 한국노총이 강경한 대정부 투쟁 기조를 분명히 했습니다.

정부가 최대 산별 노조의 간부들을 과잉 진압하고, 머리를 다친 사무처장을 구속했다며 한국노총을 대화의 상대로 보지 않고 공권력을 무기로 굴복을 협박하는 정부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겠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류기섭 / 한국노총 사무총장 : 적당히 구슬리거나, 그도 아니면 두들겨 패서 정부의 뜻을 관철시키고 그것을 법과 원칙의 승리로 자평하는 정권이다. 그것은 대화가 아니라 협박이며, 위력에 의한 폭력이다.]

경색된 노정 관계 속에 열린 최저임금위에선 노동자 위원 측의 유감 표명이 이어졌습니다.

김준영 금속노련 사무처장이 구속되면서 노동자 위원 한 석이 공석이 됐기 때문입니다.

노동자 위원 측은 경찰의 강경 진압에 책임이 있다며 김 처장을 석방해 최저임금위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희은 / 민주노총 부위원장 : 노동자 위원을 석방하십시오. 최저임금위원회가 보증을 서면 될 것 아닙니까. 석방을 위해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의 역할을 주문합니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최저임금위원회에서 그 어떤 표결의 방식이 있어서도 안 됩니다.]

규칙에 따르면 최저임금위원 공석 시 교체나 대리 투표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노조는 일단 김 처장 석방을 요구하고 있어 이를 놓고도 대립이 예상됩니다.

회의에서는 업종별 구분 적용 논의를 놓고도 노동계와 경영계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 당분간 험난한 대화를 예고했습니다.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촬영기자 : 정철우 유준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