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난 이제 지쳤어요"...구직마저 포기하는 2030 [앵커리포트]

실시간 주요뉴스

청년 일자리 문제, 어제오늘 만의 일이 아니죠.

그런데 요즘은 아예 구직 활동마저 포기하는 청년들이 늘고 있습니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 15세~29세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청년 가운데, 구직 활동 없이 '그냥 쉬고 있다'는 청년이 약 39만 명으로 '취업 준비를 하고 있다'는 청년 숫자와 같았습니다.

더 눈에 띄는 부분은 그냥 쉬고 있다는 39만 청년 가운데 29만여 명은 직장을 다니다가 관두고 재취업마저 포기한 것으로 나타난 겁니다.

전문가들은 청년들이 번아웃, 즉 극도로 지쳤기 때문이라고 진단하는데요.

오랜 구직 활동 뒤, 어렵사리 취직에 성공해도 기대했던 일이 아니거나, 생각보다 고된 업무에 퇴사를 결정하는 경우가 많고, 다시 그 고된 날들을 반복할 걱정에 아예 포기해버리는 겁니다.

구직 자체가 힘드니 결혼과 출산 의지까지 사라지는 걸까요?

한편 아이를 갖지 않겠다는 남성들도 늘고 있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그런 성향이 강해졌는데요.

한 연구기관의 통계를 보면 '무자녀'를 선호하는 20대 후반 남성은 19.8%로 나타났고,

30대를 넘어가면서 자녀를 갖고 싶은 생각은 더 줄어듭니다.

30대 후반에는 32.2%죠.

결혼 5년 차 이하인 신혼 부부들의 자녀 현황에서도 이런 추세가 확인됩니다.

'무자녀' 부부의 비중은 매년 증가해 2021년 기준 절반 가까이 늘었습니다.

왜 아이 낳기를 꺼릴까요?

남성의 절반 가까이는 과도한 육아와 교육 비용을 꼽았고, 여성의 절반 이상은 직장과 육아를 병행하기 어려운 사회적 분위기가 문제라고 지적합니다.

이처럼 2030 세대가 취업을 포기하고, 아이 낳기를 포기하면서, 우리는 이제 '포기의 시대'에 살고 있다는 말까지 나올 정도인데요.

아무리 노력해도 보장되지 않는 불안한 미래가 이들을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게 하는 건 아닌지, '그냥 쉬고 싶다'는 2030의 절규는 저출산 인구절벽 시대 또 다른 경고이기도 합니다.



YTN 박석원 (anc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