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청소 차량에 치여 숨진 대학생..."막을 수 있었던 비극"

캠퍼스 청소 차량에 치여 숨진 대학생..."막을 수 있었던 비극"

2023.06.08. 오전 10:1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캠퍼스 청소 차량에 치여 숨진 대학생..."막을 수 있었던 비극"
ⓒYTN
AD
서울 성북구 동덕여대 재학생이 쓰레기 수거 차량에 치인 뒤 이틀 만에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수년간 안전사고 우려가 제기돼왔지만 학교 측이 이를 묵살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학생들은 이번 사고가 '예견된 일'이었다며 학교 측의 안전불감증을 비판하고 있다. 학생회 관계자는 "2017년 이전부터 '가파른 언덕에 있는 쓰레기장 위치를 바꿔 달라', '차도와 구분해 인도를 만들어달라'고 건의했지만 이에 대한 조치가 없었다"고 분노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안전 관련 민원이 꾸준히 있었던 것은 맞다"며 "지난해 언덕 한 쪽에 계단을 크게 설치하고, 주차 공간을 없애는 등 개선을 해왔지만 상황이 이렇게 될지는 몰랐다. 안타깝다"고 밝혔다.

김명애 동덕여대 총장은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지는 총장으로서 다른 장소도 아닌 대학에서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여 참담하다"며 뒤늦게 교내 시설 점검에 나섰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당초 사고를 낸 청소 차량 운전자 80대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했지만 피해자가 사망함에 따라 치사 혐의를 적용할 계획이다. A씨는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았다고 진술했지만, 조사 결과 브레이크를 밟은 기록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와 CCTV 등을 분석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밝힐 방침이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