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화문서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예정...경찰 "불법 엄정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민주노총이 오늘 서울 도심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동시다발 집회를 엽니다.

경찰은 불법집회로 이어질 경우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라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권준수 기자!

[기자]
네, 서울 세종대로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전국적으로 벌어지는 집회 가운데 서울 도심 집회가 가장 규모가 클 텐데, 현재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제가 있는 이곳 세종대로에서 오후 4시 민주노총 '총력 투쟁대회' 본 집회가 열립니다.

현재는 대형 무대를 설치하는 등, 집회 준비가 한창인데요.

오늘 민주노총 집회는 서울을 포함해 전국 14개 지역에서 동시에 열립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야간 문화제 없이, 오후 4시부터 한 시간 정도 세종대로 왕복 8차선 가운데 4차선을 점거한 상태로 짧고 굵게 본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본 집회에 앞서 조금 전 오후 2시부터는 민주노총 산하 건설노조가 용산 대통령실 앞에 모여 대정부 규탄 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금속노조 역시 지금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집회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두 단체는 사전 집회를 마친 뒤 본 집회를 위해 이곳으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민주노총은 최근 정부의 노조 탄압이 도를 넘고 있다며, 고강도 투쟁 방침을 천명했습니다.

특히 정부가 지난 1일 노동절에 분신 사망한 고 양회동 조합원에게 사과 한마디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정권 퇴진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앵커]
노조가 강하게 나오는 것만큼이나 경찰도 강경한 대응을 예고하고 있는데요.

최루제 분사 이야기까지 나온다고요?

[기자]
경찰은 노조가 불법 행위를 할 경우, 최루제인 '캡사이신' 분사기를 써서 집회를 강제 해산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경찰이 집회에서 캡사이신을 쓴 건 지난 2017년 3월이 마지막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엔 사용한 적 없는 캡사이신을 6년여 만에 다시 도입할 수 있다고 예고한 겁니다.

경찰은 이달 중순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서울 도심에서 1박 2일 동안 노숙 집회를 진행한 뒤 강경 대응 기조를 본격화했는데요,

대통령실과 여당도 연일 불법 집회에 엄정히 대처하라고 주문하며 힘을 싣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에 따라, 최근 물리적 충돌에 대비해 불법집회 해산 훈련을 진행하고, 지난 25일 밤엔 대법원 앞에서 금속노조의 야간 문화제도 강제 해산시켰습니다.

오늘도 전국에 120여 개 경찰부대, 만 2천여 명을 배치해, 만약 노조가 불법 집회를 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주도한 사람은 현행범으로 체포하겠다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은 헌법에 명시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경찰에 촉구하고 있어서, 양측의 강 대 강 대치가 자칫 충돌로 번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세종대로에서 YTN 권준수입니다.


촬영기자 : 김대경



YTN 권준수 (kjs81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