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 경보 발령에 주민 대피...서울시 '오발송'에 시민 대혼란

백령도 경보 발령에 주민 대피...서울시 '오발송'에 시민 대혼란

2023.05.31. 오전 09: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로, 서해 최북단 인천 백령도에는 한때 경계경보가 발령돼 주민들이 긴급히 대피했습니다.

서울시에선 서울 전역에 경계경보를 내린 이후 행안부가 곧이어 '오발송'이라고 다시 통보하면서 시민들이 이른 아침부터 혼란을 겪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최민기 기자!

먼저 백령도 상황부터 알아보죠. 지금은 경계경보가 해제된 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가 이뤄지고 오늘 새벽 6시 반, 서해 최북단 지역인 백령도에 경계경보가 발령됐습니다.

백령면사무소는 마을 방송을 통해 주민 대피를 전파했고, 대피소 20여 곳의 문도 모두 열었습니다.

섬 주민들이 급히 대피소로 몸을 피한 가운데 조업 나간 배들도 안전 지역으로 대피하라는 전파가 계속해서 이뤄졌습니다.

한 백령도 주민은 경보 발령 직후 YTN과 전화 연결에서 많이 놀랐지만, 당시 대피는 신속히 이뤄졌다고 밝혔는데요.

마을에 울려 퍼지던 사이렌 소리도 통화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진수 / 백령도 주민 : 자꾸 이렇게 되면 섬 지역은 여객선 항로가, 운행하는 항로가 여객선밖에 없잖아요. 섬 주민들의 이동수단이. 그래서 여객선이 통제되면 불안하죠. 왕래를 할 수 없으니까.]

이후 경계경보는 발령된 지 1시간 반 만인 아침 8시 1분에 해제됐습니다.

[앵커]
네 그런데 서울시에서도 실제상황이라며 시민 대피 문자를 보냈는데 행안부가 오발송이라고 정정하면서 혼란이 빚어졌잖습니까. 어떻게 된 일입니까.

[기자]
네 앞서 서울시는 새벽 6시 41분에 경계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시가 보낸 안내문자엔 '오늘 6시 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그런데 서울시의 문자 발송 22분 만인 아침 7시 3분, 이번엔 행안부가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앞서 서울시가 보낸 경계경보 문자는 '오발송'이라며 정정한 건데요,

경계경보가 발령된 지역은 백령도뿐이기 때문에 서울시가 잘못 보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자 서울시는 아침 7시 25분 '경계경보 해제' 문자를 보냈습니다.

시는 상황이 파악되기 전까지 우선 경계경보를 발령하고 상황 확인한 뒤 해제하는 게 당연한 절차라며 오발송이 아니라는 취지로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서울시의 경보 발령으로 서울 전역에 공습 사이렌이 울렸고, 이른 아침 시민들은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서울시민 : 여행 가려고 신발을 신고 있는데 이게 막 소리가 나서 열어보니까 여행을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너무 무섭더라고요. 나중에 문자 보고서 허탈했죠. 이런 중대한 사항을 오보를 내보낼 수 있나 싶었죠.]

또 시민들은 대피 문자를 받았는데 대체 어디로 대피하라는 건지, 정부 안내보다 SNS의 정보가 더 빠른 것이냐며 정부와 지자체의 대응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네이버와 같은 주요 포털 사이트의 일부 모바일 버전에선 접속 장애가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네이버 관계자는 재난 문자 이후 트래픽이 폭증하면서 일시적인 접속 장애가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행안부와 서울시는 앞서 벌어진 경보 문자 발송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최민기입니다.




YTN 최민기 (choim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