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MBC 기자 압수수색...한동훈 개인정보 유출 관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MBC 임 모 기자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이에 대해 MBC 노조 측은 경찰의 과잉 수사, 언론 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다현 기자!

경찰이 서울 상암동에 있는 MBC 본사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에 나섰는데요, 지금 어떤 상황인가요?

[기자]
네, 현재 경찰은 MBC 본사 보도국 압수수색을 위해 MBC 1층 로비에서 노조원 10여 명과 대치하고 있습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오늘(30일) 오전 MBC 임 모 기자의 자택과 국회 사무처 의안과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 수사 과정에서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MBC 본사 보도국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지만, 노조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노조 측은 피켓을 들고, 경찰이 과거 이 정도 사안으로 언론사를 압수수색한 적이 있느냐며 명백한 언론 탄압, 과잉 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이번 사안에 한 장관이 관련되지 않았거나 수사 대상이 MBC가 아니라면 압수수색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항의헀습니다.

이번 사건의 발단은 지난달 무소속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원이 민주당 측 인사로 알려진 A 씨를 한 장관과 가족의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겁니다.

A 씨가 한 장관과 가족들의 주민등록초본, 부동산 매매 계약서 등을 유출했다는 주장입니다.

고발장을 접수한 경찰은 이 자료들이 한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국회에 제출됐다가 외부로 새어나간 게 아닌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이 과정에 MBC 임 모 기자가 연루됐다고 보고 있는데요.

임 기자가 지난해 4월 메신저 프로그램을 통해서 타사 기자에게 한 장관의 인사 청문 관련 자료를 전달했는데, 여기에 개인 정보가 담겨 있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