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내는 '50억 클럽' 수사...곽상도·박영수 등 소환 임박

속도내는 '50억 클럽' 수사...곽상도·박영수 등 소환 임박

2023.05.28. 오후 10:2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곽상도 ’50억 클럽’ 재수사 속도…연일 압수수색
곽상도 1심 판결 뒤 하나금융지주 첫 강제수사
하나은행 내부 의사결정 과정 등 ’대가성’ 보완
증거 보강 마치는 대로 곽상도 부자 소환 전망
AD
[앵커]
대장동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곽상도 전 의원과 박영수 전 특검과 관련해 연일 추가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이른바 '50억 클럽'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주요 관련자 조사도 상당 부분 진척된 만큼 당사자들 소환도 멀지 않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곽상도 전 의원의 '50억 클럽' 재수사에 나선 지 석 달여 만에 대장동 컨소시엄 주요 구성 업체들을 모두 강제수사 대상에 올린 검찰.

개발사업 공모 때 대장동 일당의 경쟁 컨소시엄에 속했던 호반건설과 산업은행 등을 지난달 압수수색 하고,

지난주엔 화천대유와 함께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포함돼 곽 전 의원의 개입 대상으로 지목된 하나은행과 하나금융지주로도 수사팀을 보냈습니다.

앞서 1심 법원은 곽 전 의원의 뇌물과 알선수재 혐의에 무죄를 선고하며 호반건설이 하나은행에 경쟁 컨소시엄 합류를 제안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면서도,

그게 곧 김만배 씨가 하나은행 잔류를 위해 힘써달라고 곽 전 의원에게 부탁할 만큼 '컨소시엄 와해 위기'로 인식됐을지는 미지수라고 봤습니다.

검찰로선 곽 전 의원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사실관계를 밝히기에 앞서 김 씨의 청탁이 필요했다는 전제부터 다져야 하는 겁니다.

검찰은 당시 컨소시엄 논의를 둘러싸고 기존과 다른 주요 관계자 진술을 최근 확보하고, 추가 압수수색을 통해 당시 하나은행 지도부의 의사 결정 과정을 파고드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검찰이 이미 김정태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과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 등 핵심 관계자 조사를 마친 뒤 추가 증거를 확보하는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벌인 만큼,

당사자인 곽 전 의원과 뇌물 혐의 공범으로 입건된 아들 곽병채 씨의 소환도 그리 멀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곽 전 의원과 혐의 구조가 비슷한 박영수 전 특검 소환은 이보다 빨리 이뤄질 전망입니다.

검찰은 우리은행이 내부 사정 등으로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불참하는 대신, PF 대출엔 참여하겠다며 천5백억 원의 여신의향서를 내는 과정에 이사회 의장으로 있던 박 전 특검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순우 당시 우리은행장에 대한 압수수색과 조사를 진행한 데 이어, 일주일 만에 여신의향서 업무 담당 부서 책임자들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검찰은 이 가운데 특히, 본부장을 맡았던 김 모 전 부행장이 박 전 특검과 친분 관계에 있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박 전 특검이 2백억 원을 약정받는 대가로 우리은행에 개입한 고리가 좁혀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박 전 특검과 측근 양재식 변호사도 조만간 검찰에 불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영상편집: 김혜정
그래픽: 김효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