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첫 공판 나온 김성태..."대북송금 입장 나중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기도를 대신해 8백만 달러를 북측에 보냈다는 '대북송금' 의혹을 받는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에 대한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김 전 회장은 횡령과 배임 등 대부분 혐의를 부인하면서, 대북송금 의혹에 대해선 나중에 이야기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김태원 기자입니다.

[기자]
구속 기소 석 달 만에 열린 첫 재판에서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은 횡령과 배임 등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습니다.

먼저, 임직원 명의로 된 비상장 유령회사에서 538억 원을 빼돌린 혐의는 해당 회삿돈이 김 전 회장 개인 자산에서 나온 거라 죄가 안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전환사채를 발행한 뒤 허위 공시로 주가를 띄웠다는 혐의 등에 대해서도, 실무진에게 대략만 보고받았을 뿐 구체적인 내용은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에게 뇌물 3억여 원을 제공한 혐의와, 경기도 대신 북측에 8백만 달러를 내준 혐의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다만, 사실관계를 대체로 인정한다고는 말했습니다.

앞서 검찰 조사에서 관련 의혹이 사실이라며 구체적인 진술을 쏟아내던 것에선 한발 물러선 모양새입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기존 입장을 뒤집은 것까지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앞서 법원이 경기도의 대북사업 보조금을 빼돌린 혐의로 아태평화교류협회 안부수 회장에게 실형을 선고하면서 김 전 회장이 북측에 스마트팜 사업비 대납을 약속한 사실을 인정한 만큼, 다툴 여지가 적다고 보는 겁니다.

그보다는 검찰이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연결 고리를 찾기 위해 김 전 회장을 제3자 뇌물 혐의로 입건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어 입장 정리가 필요하고, 시간을 끌어서 구속기한 만료를 노리는 거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재판부는 다음 달 2일부터 매주 금요일 김 전 회장에 대한 재판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YTN 김태원입니다.

영상편집 : 정치윤

그래픽 : 지경윤

YTN 김태원 (woni041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