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핵심 증인 된 '피고인' 유동규...'진술 신빙성' 이재명 측 운명 가를듯

실시간 주요뉴스

이재명 측 "의견 섞여"…다음 재판에서 반박 예정
유동규, 대장동 관련 다른 재판에선 피고인 신분
법정 안팎에서 폭로 이어가며 ’핵심 인물’ 떠올라
[앵커]
유동규 전 본부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은 물론, 대장동 의혹 관련 사건에서도 증인으로 나서 폭로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 전 본부장 역시 재판을 받는 피고인인 만큼, 결국 관건은 이 말들을 얼마나 믿을 수 있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홍민기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뒤 처음으로 이재명 대표를 법정에서 대면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한때는 15년 가까이 인연을 이어 온 사이였지만, 두 사람은 눈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증언대에 앉은 유 전 본부장은 이 대표가 시장 시절에는 몰랐다고 한 고 김문기 처장과 이미 시장 후보 시절부터 연락하고 지냈다고 말했습니다.

김 처장의 공사 입사를 측근인 정진상 전 실장을 통해 보고했다거나, 호주 출장에선 두 사람이 함께 요트를 타고 맥주잔을 기울이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 증언했습니다.

반면 이 대표 측은 유 전 본부장이 의견을 섞어 말하고 있다며, 다음 재판에서 반박을 예고한 상탭니다.

이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공사의 핵심 간부였던 유 전 본부장은 두 사람 관계를 가장 잘 아는 인물인 만큼, 추가 폭로 가능성도 적지 않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다른 사건에선 범죄 혐의를 받는 피고인이기도 합니다.

지난해 심경 변화를 겪었다며 입을 연 뒤에는 증인으로, 혹은 법정 밖에서 폭로를 이어가면서 역시 핵심 인물로 떠올랐습니다.

김용 전 부원장의 재판에선 직접 불법 정치자금을 전달했다며 당시 상황을 직접 재연하기도 했습니다.

김만배 씨의 배당수익 절반은 자신과 김 전 부원장, 정진상 전 실장이 나눠 가지기로 했고, 이 대표를 위해 쓸 목적이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이에 김 전 부원장 측은 현장에 가 본 게 맞기는 하느냐며 수익 분배 이야기도 들은 적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정 전 실장의 재판에선 대장동 일당에게 뇌물을 받은 것으로 지목된 사무실 CCTV가 가짜라는 말도 나왔는데,

[유동규 /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지난달 29일) : 시장님 (CCTV 때문에) 안 불편하시겠냐 물어본 적 있는데 정진상이 저거 안 된다, 작동 안 한다, 그렇게 말한 적도 있었습니다. 최소한 시장실에 있는 건 가짜고요.]

정 전 실장 측은 논박할 필요도 없는 '망상'이라는 입장입니다.

유 전 본부장은 지난 2월부터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에도 출연해 대장동 의혹에 대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데, 자신도 재판을 받는 피고인인 만큼 유리한 주장만 하고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사건을 맡은 재판부는 표현의 자유는 막을 수 없다면서도 탐탁하게 여기진 않는 분위기인데, 결국 유 전 본부장의 진술 신빙성에 대한 판단이 이 대표와 측근들의 유무죄를 가를 것으로 보입니다.

YTN 홍민기입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