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강남서 40대 여성 납치 살인...피의자 3명 검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그제(29일)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40대 여성이 납치된 뒤 살해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경찰은 피의자 3명을 체포했는데, 여성은 대전 대청댐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엽 기자!

먼저 납치 살인 사건이 발생한 게 언제죠?

[기자]
그제(29일) 밤 11시 50분쯤입니다.

YTN이 확보한 당시 CCTV 화면과 함께 전해드리겠습니다.

서울 역삼동에 있는 도로인데요,

도로 한편에 검은 승용차가 운전석 문이 열린 채 세워져 있습니다.

잠시 뒤, 한 남성이 여성 한 명을 붙잡고 승용차 쪽으로 옵니다.

여성이 발버둥 치면서 격렬하게 저항하지만, 결국, 남성에게 끌려와 차에 태워집니다.

그리고 또 다른 남성이 뛰어와 빠르게 운전석에 올라타고 그대로 현장을 떠나는데요.

당시 현장에서 비명을 지르는 피해자를 목격한 시민이 112에 신고했고, 경찰은 범인 추적에 나서는 동시에, 피해자 신원을 40대 여성으로 파악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파악된 피의자들은 전부 붙잡혔다고요?

[기자]
추적 이틀 만인 오늘 남성 세 명을 붙잡았는데, 검거 장면이 담긴 CCTV 영상 이어서 보시겠습니다.

먼저 경기 성남시 수정구 모란역에서 포착된 피의자 30대 남성 A 씨의 모습입니다.

검은 상의에 회색 운동복 바지를 입은 A 씨는 잠복하던 경찰에 결국, 포착됐고 오전 10시 45분쯤 붙들려 역을 나왔습니다.

또 다른 피의자 30대 B 씨는 2시간 반 뒤 이로부터 1.6km 정도 떨어진 한 모텔에서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처음에는 경찰 조사에서 납치를 의뢰한 사람이 있다면서, 의뢰자에게 피해 여성을 넘긴 뒤 이후 상황은 모른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경찰의 계속되는 추궁에 여성을 직접 살해해, 대전에 있는 한 야산에 묻었다고 자백했습니다.

경찰은 실제 대전 대청댐 인근에서 피해여성으로 추정되는 변사체를 발견해 인근 병원에서 검시할 방침입니다.

의뢰자로 지목된 30대 남성 공범도 오후 5시 40분쯤 서울 논현동에서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납치를 벌인 두 사람이 사건 당일 여성을 태우고 대전까지 가서 차를 버린 뒤, 택시를 이용해 다시 수도권 일대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버려진 차량에는 혈흔이 묻은 둔기가 나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피의자들을 상대로 범행경위와 동기, 공범 여부를 추가 파악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