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초 격리기간 5일로 단축...7월부터 마스크·격리의무 완전해제

5월 초 격리기간 5일로 단축...7월부터 마스크·격리의무 완전해제

2023.03.29. 오후 10:2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5월 초 ’1단계’ 시행…확진자 격리 ’5일’로 단축
2단계, 의료계·지자체 준비 거친 뒤 7월쯤 시행
풍토병 관리체계 ’엔데믹’ 내년 상반기 이후 예상
1단계 때 비대면 진료 중단…국회서 제도화 심의
AD
[앵커]
정부가 코로나19에서 벗어나 완전한 일상회복으로 가는 3단계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먼저 5월에는 확진자 격리 기간이 5일로 줄어들고 7월에는 격리 조치는 물론 실내마스크 착용도 완전히 해제될 전망입니다.

코로나19를 다른 감염병 수준으로 관리하는 엔데믹 단계는 내년 상반기쯤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위기단계 조정은 3단계에 걸쳐 시행됩니다.

코로나19 감염병 위기단계를 심각에서 경계로 낮추는 1단계, 감염병 등급을 2급에서 4급으로 낮추는 2단계, 독감과 같은 풍토병으로 간주하는 엔데믹 단계인 3단계로 진행됩니다.

먼저 1단계는 세계보건기구가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해제하는 5월 초에 시행될 전망입니다.

현재 7일인 확진자 격리의무 기간이 5일로 줄어듭니다.

또, 입국 후 3일 차에 PCR 검사를 받으라는 권고가 사라지고 확진자 등 통계는 주 단위 발표로 바뀝니다.

[한덕수 / 국무총리 : 1단계 조치로, 5월 초에 코로나19 위기 단계 하향 여부를 결정하겠습니다. 위기 단계 하향과 함께, 확진자 격리 의무 기간도 7일에서 5일로 단축하겠습니다.]

1단계 조치 이후 두세 달 정도 의료계와 지자체의 준비를 거친 다음 2단계는 7월쯤 돌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2단계가 되면 병원과 약국 등에 남아있던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와 확진자 격리 의무가 모두 해제되고 권고 사항으로만 남습니다.

전체 확진자 수 집계는 중단되고 표본감시 기관의 입원환자와 검출률 등이 주 1회 발표됩니다.

코로나19를 풍토병으로 보고 관리하는 엔데믹 단계인 3단계는 내년 상반기 이후로 예상됩니다.

[지영미 / 질병관리청장 : 3단계 조정은 인플루엔자와 같이 상시적 감염병 관리 단계로 완전히 전환하는 시기로서 먹는 치료제, 예방접종 지원 등은 3단계 이전까지 유지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서 한시적으로 허용됐던 비대면 진료는 5월에 1단계 조정이 시작되면 중단될 예정입니다.

현재 국회에서는 6월에 비대면 진료를 제도화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을 심의하고 있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