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6천만 원 수수 혐의' 노웅래 기소...'돈다발'은 계속 수사

검찰, '6천만 원 수수 혐의' 노웅래 기소...'돈다발'은 계속 수사

2023.03.29. 오후 9:5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검찰, 노웅래 기소…뇌물·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2020년 사업가 박 모 씨에게서 6천만 원 수수"
’이정근 9억 제공’ 박 씨도 뇌물공여 추가 기소
체포동의안 부결 석 달 만에 추가 혐의 없이 기소
AD
[앵커]
검찰이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국회 체포동의안이 부결된 지 석 달 만입니다.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노 의원 측은 법정에서 결백을 증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노웅래 의원의 공소장에 적시된 혐의는 뇌물수수와 알선수뢰, 정치자금법 위반입니다.

2020년 2월부터 12월까지, 사업가 박 모 씨에게서 다섯 차례에 걸쳐 다양한 명목으로 뒷돈 6천만 원을 받았다는 게 핵심입니다.

박 씨는 앞서 구속기소 된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9억 원대 불법 자금을 건넸다고 지목된 인물입니다.

노 의원에게도 물류센터 인허가나 공기업 인사 알선을 청탁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밖에도 노 의원이 자신의 직무를 이용해 박 씨 측 사업에 편의를 봐주고, 선거자금도 지원받았다고 검찰은 결론 냈습니다.

뒷돈을 건넨 박 씨도, 노 의원과 함께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한동훈 / 법무부 장관(지난해 12월 체포동의안 표결 당시) : 저번에 주셨는데 뭘 또 주느냐, 저번에 그거 제가 잘 쓰고 있다고 말하는 노웅래 의원의 목소리, 돈 봉투 부스럭거리는 소리까지도 그대로 녹음되어 있습니다.]

다만 검찰은 국회 체포동의안 부결 이후 석 달 동안 보강 수사에선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노 의원 자택에서 다발로 압수한 현금 3억 원의 성격이 대표적입니다.

그동안 돈뭉치를 묶은 띠지와 일련번호 등을 토대로 출처를 추적했지만,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노웅래 /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해 12월 체포동의안 표결 당시) : 집에서 나온 돈, 부정한 돈 아닙니다. 검찰은 봉투째 든 돈 모두 꺼내서 돈다발 만들었습니다. 증거 사진이 그대로 있습니다. 한마디로 검찰이 만든 작품입니다.]

검찰은 일단 충분히 소명된 혐의부터 기소했다며, 추가 수사를 예고했습니다.

노 의원 측은 체포동의안 표결 때 이미 입장을 다 밝혔다며, 법정에서 다퉈 무죄를 받겠다고 했습니다.

YTN 나혜인입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