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재단 "정치검사의 2차 가해"...이인규 "文 자서전 반박한 것"

노무현재단 "정치검사의 2차 가해"...이인규 "文 자서전 반박한 것"

2023.03.20. 오후 6:2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수사 비화를 공개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의 회고록을 두고, 노무현재단은 정치검사의 2차 가해 공작이라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이 전 부장의 친정인 검찰 내부에서도 부적절하다는 평가가 나왔는데, 이 전 부장은 먼저 터무니없는 주장을 한 건 문재인 전 대통령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 서거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정치검사가 검찰 조서를 각색해 책을 낸 건 고인과 유족을 다시 욕보이려는 2차 가해 공작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법정에서 검증되지도 않은 수사기록을 사실인 양 공표했다며, 수사 책임자로서 공적 책임뿐만 아니라 인간적 도리까지 저버렸다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은 생전 고 박연차 회장을 통한 뇌물수수나 특수활동비 횡령 의혹에 일체 관여한 적 없고, 재임 중 전혀 몰랐던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재단 이사장을 지낸 유시민 작가는 이밖에 이 전 부장의 나머지 주장은 공방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이 박연차 회장과 면담 자리에서 했다는 말들은 녹화되지 않아,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걸 알고 지어낸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부장의 친정인 검찰 내부 시선도 곱지만은 않습니다.

무엇보다 불행한 일로 종결된 사건 기록을 공개하는 건 부적절하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조사 하나만 바뀌어도 의미가 달라지는데 기억만으로 출판까지 할 순 없다며, 출처가 의심스럽다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이 전 부장은 YTN과 통화에서 현재 수사기록은 갖고 있지 않고, 당시 부하 검사들의 보고 자료를 보고 썼다고 밝혔습니다.

내용이 다소 추상적일 순 있다면서도 있는 그대로 적었고, 수사 내용을 공개하는 게 바람직하진 않지만 진실을 알리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허위사실과 억측이 너무 많았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자서전을 대표적으로 거론했고, 너무 터무니없어 공소시효가 끝날 때 맞춰 반박한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부장은 비판은 물론 법적 대응까지 각오하고 하고 싶은 말을 썼다며 다른 의도는 없고, 앞으로 어떤 공직도 맡지 않을 거라고 밝혔습니다.

YTN 나혜인입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