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마스크 해제 첫날...시민 대부분 마스크 유지

대중교통 마스크 해제 첫날...시민 대부분 마스크 유지

2023.03.20. 오전 11:4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반드시 써야 했던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되자 일부 시민들은 편하다며 무척이나 반겼습니다.

그러나 시민 대부분은 아직은 걱정스럽다는 이유로 여전히 마스크를 쓴 모습이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성훈 기자!

[기자]
네,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장 상황 어떤지 전해주시죠.

[기자]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이 착용하지 않은 시민보다 더 많습니다.

마스크를 벗는 이들이 눈에 띌 정도입니다.

대중교통 이용객을 10명이라고 친다면 2명가량만 마스크를 벗고 있는 모습입니다.

마스크에서 자유로워진 사람들은 홀가분하다는 반응을 보였는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정도현 / 인천시 구월동 : 평소에 다닐 때보다 갑갑한 것도 많이 사라졌고 마스크 벗고 다니니까 마스크에 묻는 냄새나 이런 것들 있잖아요. 그런 것도 없어지고 피부 트러블도 많이 사라질 것 같아서 훨씬 편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신채은 / 서울 무악동 : 생각보다 빠르게 규제가 풀려서 굉장히 편리하다고 생각을 하고 있고. 마스크를 따로 준비해야 해서 대중교통 이용할 때마다 불편함을 겪었는데 이제는 편하게 다닐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우려 섞인 목소리도 만만치 않은데요.

이어서 들어보시겠습니다.

[김흥래 / 서울 신정동 : 아무래도 해제가 돼도 바이러스는 있는 상태니까. 감기처럼 바이러스가 들어오면 좋지 않으니까 가족한테도 그렇고 개인이 노력은 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착용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수준으로 낮췄습니다.

지난 1월 30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푼 데 이어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도 해제한 겁니다.

버스와 지하철, 택시를 이용할 때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된 건 착용 의무가 생긴 지난 2020년 10월 이후 2년 5개월여 만입니다.

또, 마트와 역사 등 대형시설 안에 있는 개방형 약국 역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확진자 감소세가 이어지는 데다 자율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들이 많아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에 따라 대중교통이나 일부 시설을 이용하기 위해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 하는 불편함이 다소 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대중교통에 많은 인파가 있을 경우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권고됩니다.

아울러, 병원이나 일반 약국 등 감염 취약 시설을 이용할 땐 코로나19에 감염될 우려가 커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되는 만큼,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역 버스 환승센터에서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