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상가에서 '음란행위' 경찰관 입건...작년엔 여성 신발 냄새 맡다 들켜

실시간 주요뉴스

상가에서 '음란행위' 경찰관 입건...작년엔 여성 신발 냄새 맡다 들켜
지난해 인천에 있는 학원에서 여성 신발 냄새를 맡다가 붙잡혔던 현직 경찰관이 이번에는 상가 건물에서 음란 행위를 하다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강화경찰서 소속 30대 A 순경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순경은 지난 16일 낮 12시 50분쯤 인천 삼산동에 있는 상가 건물 화장실 앞에서 음란 행위를 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순경을 임의동행한 경찰은 인적사항을 확인한 뒤 귀가시켰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A 순경을 다시 불러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앞서 A 순경은 지난해 5월 인천 서구에 있는 학원에서 신발장에 있는 여성 신발 냄새를 맡다가 건조물 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인천 강화경찰서로 전보됐습니다.





YTN 안동준 (eastj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