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환자 5,850명...중국, 한국 빼고 20개국 단체관광 재개

신규 환자 5,850명...중국, 한국 빼고 20개국 단체관광 재개

2023.02.06. 오전 10: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지난해 6월 27일(3,419명) 이후 32주 만에 최소
"설 연휴·실내마스크 조정에도 방역상황 안정"
중국발 입국자 양성률 감소…1.7%(2일)·0%(3일)
中, 20개국 해외 단체여행 재개…한국은 제외
"중국발 입국자 방역 강화에 대한 보복성 조치"
AD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5천여 명으로 32주 만에 최소를 기록했습니다.

중국 정부가 오늘부터 자국민의 해외 단체여행을 허용했는데 한국은 제외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명신 기자!

신규 환자가 5천 명대까지 내려왔는데, 자세한 발생 현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신규 환자는 5천8백 50명으로 어제보다 8천여 명 적습니다.

1주일 전과 비교해선 천 명, 2주 전보다는 3천 명 이상 줄었습니다.

지난해 6월 27일(3,419명) 이후 32주 만에 가장 적은 숫자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2백 89명으로 95일 만에 2백 명대로 내려왔고, 사망자는 18명 나왔습니다.

방역 당국은 지난달 설 연휴와 실내마스크 의무 조정에도 방역 상황이 전반적으로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우리 못지않게 관심이 가는 곳이 이웃 나라 중국의 발생 현황인데요, 중국발 입국자의 양성률도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지난달 초 30%를 웃돌던 중국발 입국자 양성률은 PCR 검사 전면 시행 이후 꾸준히 감소해 지난 2일 1.7%, 3일엔 0%를 기록했습니다.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방역 상황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이달 말까지로 예정된 방역 강화 조치가 조기에 완화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현재 중국발 입국자에겐 PCR 전수 검사 외에도 음성확인서 제출과 단기 비자 발급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다만 중국의 춘제 영향이 어떻게 나올지, 그리고 중국의 방역 통계가 안정적으로 계속 공개될지가 방역 완화를 결정하는 주된 고려 사항이 될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가 자국민의 해외 단체여행을 부분적으로 허용하면서 코로나19 이후 첫 중국인 단체관광이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해외 단체여행 재개에도 당분간 한국을 찾는 중국인 단체 관광객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정부가 단체 관광을 허용한 20개 나라에서 한국과 일본, 미국 세 나라를 제외했기 때문인데요,

우리 정부가 중국발 입국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를 유지하고 있는 것에 대한 보복성 조치로 풀이됩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