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전역 대설주의보...주요 도로 '거북이 운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 서쪽 지역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가 아침 8시 서울 전역으로 확대됐습니다.

새벽부터 눈이 내린 터라 차들은 계속 거북이 운행 중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도로 상황 등 알아보겠습니다. 박정현 기자!

출근 시간이 거의 끝났을 시간인데, 현재 상황 어떤지 전해주시죠.

[기자]
네 눈바람이 쉴새 없이 몰아치며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빙판길이 생기고 있습니다.

차들도 평소보다 더딘 속도로 운행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강변북로와 동부간선도로, 올림픽대로 등 서울 주요 도로들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만 눈 때문에 통제된 곳은 현재까지는 따로 없습니다.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많은 눈이 예보되면서 서울 대중교통은 운행 횟수를 늘렸습니다.

버스와 지하철 모든 노선에서 집중 배차 시간이 30분씩 연장됐고, 아침 7시부터 오전 9시 반 사이, 또 오후 6시부터 저녁 8시 반 사이엔 배차 간격이 줄어들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도 비상 대응에 나섰습니다.

정부는 오늘(26일) 새벽 0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있고요.

서울시는 어젯밤(25일) 11시부터 제설 2단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해 인력 9천여 명과 제설차 천3백여 대를 투입했습니다.

경기도와 인천시 역시 비상 1단계 근무에 들어가며 결빙 취약 구간 등 제설 작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눈은 오늘 오후에야 멎을 전망입니다.

눈길 미끄러짐 사고가 우려되는 만큼 이동하실 때 승용차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운전을 꼭 해야 한다면 교통 정보를 수시로 확인하고 빙판길에도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YTN 박정현입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