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주간 위험도 13주 만에 '낮음'...수요일 신규 환자 7개월 만에 최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설 연휴 기간에도 코로나19 확진자는 안정적으로 감소하면서 주간 위험도가 13주 만에 '낮음'으로 낮아졌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1만9천여 명으로 수요일 기준 29주 만에 최소를 기록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현아 기자!

겨울 재유행이 무사히 끝나고 있다고 봐도 되겠습니까?

[기자]
국내 코로나19 7차 유행이 확연한 감소세를 보이는 것은 사실입니다만, 유행이 끝났다고 평가하기엔 아직 이릅니다.

방역 당국은 설 연휴 이동량이 증가하면서 코로나 유행에 어느 정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코로나19 위험도는 전국과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낮음' 수준으로 평가됐습니다.

코로나19 위험도가 '낮음' 단계로 하향된 건 지난 10월 말 이후 13주 만에 처음입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 수 역시 만9천 538명으로 전주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는데요.

연휴에 검사가 적은 영향도 있지만, 수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29주 만에 가장 적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482명 사망자 25명으로, 이 역시 주간 단위로는 감소 추세를 이어갔습니다.

중국에서 입국한 단기체류 외국인은 295명 가운데 8명이 확진됐습니다.

코로나19 검사 양성률 2.7%로 12일째 한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설 전에 이미 인구의 80%, 11억 명 이상이 감염돼, 설 이후에도 2차 파동은 없을 거라는 조심스러운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국내외 유행 감소에 따라 오는 30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순조로울 전망입니다.

다음 주엔 초중고 개학도 잇따라서 3년 만에 '마스크 없는 수업'이 돌아오게 되는데요

학생들의 백신 접종률이 낮아 정말 마스크를 벗어도 괜찮을지 불안한 마음과, 마스크에 가려 지연됐던 언어교육과 사회성 발달이 정상화될 거란 기대가 교차하는 모습입니다.

교육부는 모레인 27일, 마스크 착용 관련 세부 지침을 각 교육청과 학교에 내려보낼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