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숙인 100명 머무는 쉼터...난방비 훌쩍 뛰며 고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파를 곧바로 부닥친 노숙인들은 쉼터를 찾아 몸을 녹이곤 합니다.

많게는 100명 넘게 머물고 가는 곳도 있는데, 이런 쉼터들이 난방비가 최근 급등한 탓에 고심이 깊다고 합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서울 문래동에 있는 노숙인 쉼터입니다.

[앵커]
이런 한파에 그나마 몸을 녹일 수 있는 곳이 쉼터일 텐데,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바깥 기온이 영하 10도를 훌쩍 넘고 최저 기온은 18도였습니다.

노숙하려면 그야말로 목숨을 걸어야 할 날씨인데요.

이곳 쉼터는 혹한기에 24시간 문을 열어서 몸을 녹일 수 있는 따뜻한 공간을 제공합니다.

점심 무료 배식이 가까워지자 제 뒤쪽 생활관에는 미리 몸도 녹일 겸 일찍 찾아온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입니다.

등유 보일러와 난방기를 이용해 항상 따뜻하다고 느낄 수 있을 만큼 온도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생활관 면적만 160㎡가 넘을 정도로 넓어서, 하루 평균 100명에서 150명이 이곳에서 추위를 피하고 있습니다.

50명에서 60명은 잠을 청하고 갑니다.

노숙인뿐만 아니라 인근 쪽방촌 주민들도 쉼터를 찾고 있고요.

점심과 저녁 식사도 제공하고 있는데, 매 끼니 100명 넘는 사람들이 찾습니다.

이처럼 많은 사람에게 온기를 전하는 곳이지만, 최근 쉼터 측의 시름이 깊어졌습니다.

물가 고공행진에 운영비도 급격히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특히 가파르게 오른 난방비 부담이 큰데요.

지역난방이 불가능해 등유 보일러를 때는데, 1년에 2만4천 리터 정도 연료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리터당 천 원 정도이던 등윳값이 1년 새 천6백 원대로 훌쩍 뛰었습니다.

쉼터 관계자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민규 / 옹달샘드롭인센터 행정실장 : 연료비가 많이 증가했습니다. 작년 한 해 동안 40∼50% 정도 더 연료비를 많이 쓰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사회 여러 군데서 다양한 후원들을 진행해 주셔서 저희가 지금까지 버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값이 오른 건 식사비도 마찬가지인데요.

지난 2년 동안 식사비가 한 끼 2,500원에서 4천 원으로 인상됐지만, 물가 인상 탓에 식단은 간신히 비슷한 수준으로 맞추는 정도라고 합니다.

때문에, 쉼터에서는 수건과 휴지 등 소모품은 보조금 대신 후원으로 대체하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습니다.

이처럼 한파뿐만 아니라 고물가라는 큰 파도까지 덮치면서 유난히 추운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문래동 노숙인 쉼터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