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도이치 주가조작' 관련자 "김 여사 계좌 관리한 적 없어"

실시간 주요뉴스

'도이치 주가조작' 관련자 "김 여사 계좌 관리한 적 없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이 이뤄지던 시기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는 관계자가 김 여사의 계좌를 관리한 적 없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투자자문사 임원 민 모 씨는 오늘(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권오수 전 회장 등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증언했습니다.

'주가조작 선수'로 알려진 김 모 씨의 변호인은 2010년 11월 1일 김 씨와 민 씨 사이 대화와 김 여사 명의 계좌 거래 기록을 다시 제시하면서 매도 주문이 나온 이후 주가가 오히려 내려갔다며, 장내 대량매매로 시세를 부양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고, 민 씨는 그게 사실이라고 답했습니다.

민 씨는 또 여러 사람을 거쳐야 하는데, 7초 만에 거래가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권 전 회장 측 질문에 '물리적으로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재판에서 2010년 11월 1일 김 씨가 민 씨에게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도를 문자메시지로 요구했고, 7초 뒤에 김 여사 명의 계좌에서 실제로 도이치모터스 주식 8만 주를 매도하는 주문이 나온 기록을 공개했습니다.

민 씨는 2010년 11월 3일 김 여사 계좌로 9만 주를 매수했는데, 이를 직접 주문했느냐는 김 씨 측 질문에 기억이 없고 김건희 명의 계좌를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오늘 재판에서는 김 씨와 민 씨가 지난 2011년 1월 문자메시지를 통해 '김 여사가 지점장에게 전화해 이런 법이 어디 있냐'고 했다는 대화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습니다.

이에 대해 권 전 회장 측 변호인은 김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시세보다 싸게 거래하자 김 여사와 권 전 회장이 화를 낸 내용이라며 공범 관계가 없었다는 것을 드러내는 정황이라고 주장했고, 민 씨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 씨는 김 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시장에서 서로 주고받는 통정매매 수법으로 주가를 끌어올린 혐의로 지난달 말 구속됐습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