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진핑 반대' 외친 중국인 유학생들...국내서도 불 지핀 시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 봉쇄 정책에 대한 중국 내 반발 시위가 확산하는 가운데 국내에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반정부 시위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촛불 집회와 대학가 벽보를 통해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중단과 함께 시진핑 국가주석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FREE CHINA', 자유 중국이라고 적힌 팻말을 든 중국인 유학생 백여 명이 서울 홍대 거리에 모였습니다.

중국에서 이어지고 있는 '백지 시위'에 동참하기 위해서입니다.

이들이 둘러싼 한가운데엔 1124 모양으로 촛불이 놓였습니다.

11월 24일, 중국 신장 우루무치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숨진 10명을 추모하기 위한 겁니다.

이들은 중국 정부의 코로나 봉쇄 정책 때문에 인명피해가 커졌다며 자유를 부르짖었습니다.

봉쇄 말고 자유를 원한다.

봉쇄를 해제하라, 해제하라.

시진핑 국가주석으로 상징되는 중국 정부를 향한 직접적인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시위 참가 중국인 유학생 : 정부는 반성하지 않고 계속 거짓말했어요. 우리는 너무 화가 났어요. 이렇게 해서는 안 돼요.]

중국이라는 국가 체제 특성상 반정부 시위에 나오기까진 큰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참가자 대부분이 얼굴을 가리기도 했습니다.

[시위 참가 중국인 유학생 : 모습도 막아야 하고 소리도 나올 수 없잖아요. 알면 중국에서 있었던 가족들도 위험해요. 힘들지만 자유 민주화 지지합니다.]

반중국 정부 움직임은 유학생들이 있는 국내 대학가에서도 확산하고 있습니다.

대학 곳곳에 중국 내 자유를 촉구하고, 중국 정부를 비판하는 대자보가 붙기도 했습니다.

히틀러와 시진핑 국가주석을 합성한 사진도 있었습니다.

다만 계속해서 흔적도 없이 떼어지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로서는 유학생들의 이런 반발을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호철 /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시진핑 3기로 넘어가는 과정이잖아요. 방역으로 인한 인권 유린이 표면적인 이유이지만 후계 승계 과정에 대한 반대의 의미도 있어 보여요. 중국으로선 민감하게 예시할 것이고….]

반정부 시위에 불을 지핀 유학생들은 앞으로도 봉쇄 정책 반대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방법의 시위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