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도이치 '김건희 파일 관여' 투자자문사 임원 체포

실시간 주요뉴스

도이치 '김건희 파일 관여' 투자자문사 임원 체포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서 일명 '김건희 파일' 작성 과정에 직접 관여한 의혹을 받는 투자자문사 임원이 검찰에 체포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그제(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투자자문사 임원 A 씨를 체포했습니다.

검찰은 지난해 A 씨가 수사 도중 미국으로 출국하자 여권 무효화, 인터폴 적색수배 등 조치로 신병 확보에 나섰고, A 씨가 자진 귀국하자 공항에서 곧바로 붙잡았습니다.

A 씨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등과 공모해 2009년 12월부터 시세 조종으로 회사 주가를 인위적으로 끌어올린 혐의를 받습니다.

또 김건희 여사 명의로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거래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엑셀 파일을 작성하는 데 관여한 인물로 전해졌습니다.

권오수 회장 등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자들의 재판을 심리하는 서울중앙지방법원은 A 씨가 증인으로서 가치가 있다고 보고 다음 달 2일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계획입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