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동훈, 정진웅 무죄에 "납득 어렵지만 존중"...'채널A 사건' 수사팀장 "사과할 시간"

실시간 주요뉴스

한동훈, 정진웅 무죄에 "납득 어렵지만 존중"...'채널A 사건' 수사팀장 "사과할 시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자신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진웅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대법원에서 최종 무죄를 확정받자, 피해자로서 납득하기 어렵지만 최종심 판결인 만큼 존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 장관은 오늘 대법원 선고 이후 이 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내고, 무죄를 선고한 앞선 항소심에서도 당시 직무 집행이 정당했다고 인정하는 취지는 아니었던 만큼 이런 과오를 되풀이하지 않는 것이 정상적인 공직자의 자세라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당시 '채널A 사건' 수사팀장이었던 이정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은 입장문을 통해 기소에 관여했던 법무부·검찰의 책임 있는 이들이 정 위원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할 시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주임검사까지 무리하게 변경해 부당하게 기소한 수사팀에 대해선 응분의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며, 정 위원을 수사하고 재판에 넘긴 검사가 영전한 일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이제라도 바로잡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최민기 (choim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