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한 달...고스란히 남은 참사 흔적

이태원 참사 한 달...고스란히 남은 참사 흔적

2022.11.29. 오후 2: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지난달 29일, 핼러윈 축제를 즐기려던 시민들이 목숨을 잃은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한 달이 됐습니다.

추모하려는 시민들의 발길만 이어지며, 사고 당시의 흔적이 아직 남아 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윤성훈 기자!

참사가 발생한 지 어느덧 한 달, 현장엔 여전히 아픔의 흔적이 남아 있다고요?

[기자]
제가 나와 있는 곳은 158명이 목숨을 잃은 현장입니다.

참사 이후 경찰 통제선이 설치돼 통행이 제한됐었는데요.

지난 11일, 2주 만에 경찰 통제선이 해제되면서 지금은 이동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러나 인적은 드문 모습인데요,

그래도 추모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은 간혹 이어지고 있습니다.

추모객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장영철 / 대전 유성구 : 마음이 아프고 내 아들, 딸과 같은 사람들이 억울하게 죽어서.]

또, 아직 참사 당시의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간판 구조물에 머리카락이 끼여 있는 것도 발견할 수 있는데, 한 시민은 참사의 현장을 보여주는 거라는 메모를 남기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참사가 일어난 골목은 보시는 것처럼 매우 좁고 깁니다.

또, 조금 오르다 보면 골목이 매우 경사져 있는 것도 볼 수 있습니다.

골목 자체의 특성 탓에 사고 위험성이 큽니다.

그런 데다, 참사 당일 수많은 인파가 이곳에 몰렸습니다.

골목을 오르내리려는 사람들이 맞물려 참사로 이어졌습니다.

골목 위편의 세계음식거리도 골목이 넓진 않습니다.

그런데 골목을 더 비좁게 한 건 해밀톤호텔 불법 건축물이었습니다.

현재는 철거돼 용접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사전에도 충분히 조치할 수 있었다는 의미입니다.

일방통행과 불법 건축물 등에 대한 조치가 미리 이뤄졌다면 참사를 막을 수 있진 않았을까 아쉬움이 남습니다.

[앵커]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한 경찰의 수사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경찰청 특별수사본부는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도 소환됐던 박 구청장은 이번이 세 번째 조사입니다.

또, 조금 전엔 용산소방서 현장지휘팀장도 조사를 받기 위해 특수본에 도착했습니다.

앞서 특수본은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류미진 전 서울경찰청 상황 관리관, 최성범 용산소방서장 등 주요 피의자에 대한 2차 조사를 진행했는데요.

보강 조사를 마친 뒤 이번 주 주요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합니다.

또, 이르면 이번 주 그간 압수품 분석과 조사 결과를 토대로 추가 입건자도 밝힐 계획입니다.

현장 책임자가 구속되면 '윗선'을 향한 수사도 속도를 낼 거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