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물연대 강경 기조..."업무개시명령 발동하면 더 강한 투쟁"

실시간 주요뉴스

곳곳 화물연대 파업 현수막…경찰 인력 배치
정부·화물연대 첫 교섭 결렬…엿새째 총파업
"안전운임제 유지·확대" vs "품목 확대 곤란"
정부, 사상 첫 ’업무 개시 명령’ 발동 검토
[앵커]
화물연대 총파업이 엿새째에 접어들었지만, 정부와 화물연대 측은 여전히 파업 쟁점인 안전운임제를 두고 대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정부가 업무 개시 명령 발동에 나서도 화물연대 측은 파업을 이어가는 건 물론, 파업 강도를 더 올리겠다고 예고한 상황인데요.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송재인 기자!

화물연대 총파업이 장기화하는 분위기인데,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이곳 컨테이너 기지 건물과 차량 곳곳엔 화물연대 파업을 알리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습니다.

경찰 대기 인력도 배치돼 현장엔 긴장감이 흐르고 있는데요.

정부와 화물연대가 어제 첫 교섭에 나섰지만, 안전운임제를 둘러싸고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엿새째 파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안전운임제를 영구화하고 적용 품목을 확대해달라는 화물연대 측과, 컨테이너, 벌크시멘트트레일러 외엔 품목 확대가 어렵다는 정부가 견해 차이만 확인했습니다.

논의의 접점이 좀처럼 보이지 않자 정부는 사상 처음으로 업무 복귀를 강제하는 '업무 개시 명령' 발동 검토에 나섰습니다.

업무 개시 명령을 심의하는 국무회의를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만큼 사실상 발동이 예고된 거란 분석이 지배적인데, 결론은 오늘 오전 중 나올 거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화물연대는 이에 상관없이 파업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입니다.

추상적 기준에 따른 정부의 업무 개시 명령 발동이 반헌법적이라 규정하며, 효력정지 신청 등 더 강한 투쟁에 나설 거라 예고했습니다.

당장 오늘 오후 2시 전국 각 거점 기지에서 삭발식을 포함한 결의대회가 예정돼있습니다.

업무 개시 명령을 따르지 않을 경우 형사 처벌에 더해 화물 노동자들의 운송 자격까지 취소할 수 있는 만큼, 이대로라면 내일 2차 교섭을 앞두고 갈등은 더 깊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의왕 컨테이너 기지에서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