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조 원대 철근 담합' 7대 제강사 임원 무더기 구속영장

'6조 원대 철근 담합' 7대 제강사 임원 무더기 구속영장

2022.11.28. 오후 10: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국내 7대 제강사들의 입찰 담합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각 제강사 임원급 7명에 대해 무더기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담합 규모는 6조8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는데,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검찰은 임원급들에 대한 신병이 확보되는 대로, 윗선에 대한 수사도 이어갈 방침입니다.

김혜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짬짜미 의혹을 받는 국내 7대 제강사 임원 7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7개 제강사는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철근 공공입찰 담합을 통해 부당하게 매출을 거둔 혐의를 받습니다.

조달청은 공공기관에서 사용할 철근 연간 1조 원어치를 주기적으로 발주하는데, 제강사들이 입찰에 앞서 낙찰 물량을 미리 나누고 입찰 가격까지 짬짜미해 온 겁니다.

모두 6조8천억여 원 규모로, 관급 입찰 담합 사상 가장 큰 규모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8월, 이 같은 혐의를 포착해 과징금 2천565억 원을 부과하고 업체와 전·현직 직원 9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조홍선 / 공정거래위원회 카르텔조사국장 (지난 8월) : 입찰 당일 국내 7대 제강사와 압연사의 입찰담당자들은 대전역 인근 식당 등에서 모여 이와 같은 과정을 통해 최종 결정된 업체별 배분물량과 투찰 가격을 점검하고, 투찰 예행연습까지도 했습니다.]

특히 지난달 12일 현대제철과 동국제강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함께 본격화된 검찰 수사 과정에선 애초 공정위가 고발한 임직원들을 넘어 더 윗선이 개입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공정위에 추가 고발을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일단 제강사 7곳에서 가담 정도가 제일 중한 임원급 1명씩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검찰 수사는 더 윗선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의 경우 국고손실로도 이어진 만큼 업계의 고질적 병폐를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은 임원급들에 대한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각 제강사 대표 등 위선을 겨냥한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