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용산소방서장 재소환...특수본·소방청 진실공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태원 참사를 수사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을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

참사 당일 중앙긴급구조통제단 운영을 두고도 문서 허위 작성 여부를 놓고 특수본과 소방당국이 정반대 입장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박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별수사본부에 다시 출석했습니다.

지난 21일 1차 조사를 받은 데 이어 5일 만입니다.

[최성범 / 용산소방서장 : (대응 2단계 조치 적절했다고 보는지) 네, 오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습니다.]

최 서장은 참사 당일 대응 2단계를 늦게 발령하는 등 부실 대응하고, 지정된 근무지를 벗어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1차 조사에서 최 서장은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는데, 특수본은 재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한 번 더 따져본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이러한 가운데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의 가동 여부를 두고 특수본과 소방당국이 진실공방을 벌였습니다.

재난 상황에서 소방청장을 중심으로 소방력 동원 등을 총괄하는 중앙통제단.

특수본은 당시 중앙통제단이 운영되지 않았는데도 참사 이후 작성된 소방청 문서에서 마치 운영된 것처럼 꾸며졌다고 보고, 25일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소방청은 같은 날 이미 오전 충북 괴산 지진부터 중앙통제단이 꾸려져 있었기 때문에 참사 뒤 이를 확대 운영했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대응 3단계가 발령된 밤 11시 50분쯤 중앙통제단이 국가 소방 동원령을 발령하는 등 필요한 역할을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기존 사고 수습을 위한 조직을 이어받았기 때문에 이태원 참사 중앙통제단을 꾸린 시각이 명시되지 않았다고도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특수본은 관련 제보 등을 통해 압수수색 필요성이 충분히 소명됐고, 이에 따라 영장이 집행된 거라면서 소방청에 대한 강제수사 배경을 밝혔습니다.

YTN 박정현입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