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가부 폐지해도 여성보호 강화"..."공약 철회" 진통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을 둘러싼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권은 오히려 거대 정부 조직인 복지부에서 여성보호를 강화할 거라고 밝혔지만, 야당과 여성계는 성 평등 정책이 후퇴할 거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신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고 주요 기능을 보건복지부로 이관하는 정부조직 개편안과 관련해 '피해 호소인'을 다시 언급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권력 남용에 의한 이런 그 성비위 문제에 대해서도 피해 호소인이라고 하는 그런 시각에서 완전히 탈피하자, 그리고 여성에 대한 보호를 더 강화할 것입니다.]

안상훈 대통령실 사회수석은 기존 여가부의 성별 갈등을 부추기는 잘못된 행태들을 앞으로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 여가부 장관이 될 김현숙 장관도 설명회를 열고 정부조직개편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했습니다.

현재의 여성 중심에서 남녀 모두에게 맞는 실효적인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서라며, 예산 1조 5천억 원의 미니 부처인 여가부보다 100조 원의 예산을 가진 복지부가 맡으면 성 평등 기능이 더 강화될 거란 겁니다.

[김현숙 / 여성가족부 장관 : 여성만이 아닌 남녀 모두, 세대 모두를 위한 양성평등정책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여 성별 갈등, 세대 갈등 해소 등이 중점 추진될 것입니다.]

여당이 정부조직개편안을 당론으로 발의하며 힘을 보탰지만, 야당의 반발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성정책 콘트롤 타워가 사라지면 성 평등 정책은 후퇴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조직 개편안을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권인숙 / 국회 여성가족위원장 (더불어민주당) :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을 당장 중단하고 실질적인 성평등 구현을 위해 여가부의 권한과 기능 강화 방안을 마련하라.]

또 전국 115개 진보 여성단체는 공동 성명을 내고 여가부 폐지 공약 철회를 위해 집회 등을 통한 행동에도 나서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지난 2001년, 김대중 정부 시절 '여성부'라는 이름의 독립부처로 신설된 뒤 조직 확대와 축소를 반복해오다 21년 만에 간판을 내리게 된 여가부!

야당의 반발로 개편안의 국회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여성계의 반발까지 이어지며 진통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신윤정입니다.




YTN 신윤정 (yjshin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