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곧 상장된다더니"...200억 원대 비상장주식 투자 사기 일당 검거

실시간 주요뉴스

비상장주식이 곧 상장될 것처럼 투자자들을 속여 200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사기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투자자문업체 관계자 19명을 입건하고 이 가운데 3명을 구속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4월부터 초기에 투자하면 큰돈을 벌 수 있다고 투자자들을 속이고, 상장 계획이 없는 비상장주식을 시세보다 수십 배 높은 가격에 팔아 대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습니다.

피해자는 최소 7백 명, 피해 금액은 2백억 원에 달하는 거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거로 보고 도주한 총책 A 씨를 검거해 정확한 피해 규모와 수법 등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