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송인 박수홍, 조사실서 친부에게서 폭행..."어릴 때도 위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수십 년 동안 자신의 출연료 등 100억 원 이상을 횡령한 혐의로 친형을 고소한 방송인 박수홍 씨가 검찰 대질 조사 과정에서 아버지에게 폭행까지 당했습니다.

조사실에서 만나자마자 험한 말과 함께 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박수홍 씨 측은 어릴 때도 여러 차례 위협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강민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방송인 박수홍 씨가 아버지에게서 폭행을 당한 건 서울서부지방검찰청 조사실입니다.

자신의 출연료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박 씨 형과 형수, 그리고 아버지가 함께 한 자리였습니다.

박 씨 변호인은 박 씨가 아버지와 형, 형수가 모인 대질 조사에 참석하자마자 아버지에게서 험한 말과 함께 정강이를 걷어차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아버지가 흉기로 찌르겠다고 위협하자 박 씨는 정신적 충격으로 쓰러졌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박 씨는 재작년 코로나가 확산하자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려 했다가, 매니저 역할을 해온 친형이 출연료를 빼돌려왔단 걸 처음 알게 됐습니다.

친형 부부가 약 30년 동안 횡령한 것으로 추정되는 회삿돈과 출연료는 약 116억 원.

검찰은 지난달 횡령 혐의로 친형을 구속해 조사 중인데, 이날 대질 조사 과정에서 친부가 박 씨를 폭행한 겁니다.

박 씨 변호인은 아버지가 모든 횡령과 자산 관리를 자신이 했다고 주장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가족 사이에 사기나 절도, 횡령 등의 혐의가 적용되지 않는 법률 조항을 악용해 아버지가 죄를 뒤집어쓰려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노종언 / 박수홍 씨 법률대리인 : 아버지는 친족상도례의 적용을 받기 때문에 아버지가 했다고 하더라도 형사적 처벌을 받지 않거든요.]

박수홍 씨 변호인은 어린 시절에도 아버지가 흉기로 위협하고, 성인이 된 후에도 집 앞에 망치를 들고 찾아왔다고 전했습니다.

[노종언 / 박수홍 씨 법률대리인 : (친부는) 실제로도 어린 시절에 칼로 많이 위협을 하셨다고 합니다. 그런 상황에서 박수홍 씨가 절규해요. '어떻게 나는, 평생을 가족들을 먹여 살렸는데….']

박 씨가 아버지의 이번 폭행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친형이 박 씨 명의로 사망보험 8개를 들어 놓고, 14억 원에 달하는 보험료를 내게 한 뒤, 수혜자를 부모 명의로 해놓은 데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