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을 문턱 개천절 연휴...공원엔 가족 나들이객 '북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사흘간 이어지는 개천절 연휴 첫날 도심 주변 공원 등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가을 문턱에 들어선 날씨 속에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많다고 하는데요.

현장 나간 취재기자 연결해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김태원 기자!

늦은 오후에 접어들었는데도 나들이객들이 공원에 붐빈다고요?

[기자]
오후 4시에 접어들었는데도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은 여전히 이곳을 찾고 있습니다.

제 뒤로 흘러나오는 길거리 공연 노랫소리에 휴일 공원 분위기는 더욱 흥겹습니다.

바람도 거의 불지 않는 데다 한낮 내리쬐던 햇살도 사그라지면서 엄마·아빠 손을 붙잡고 놀러 나온 아이들은 마냥 즐거운 모습입니다.

공원 한 켠에 자리한 솔밭에는 햇살을 피해 작은 텐트를 치고 느긋하게 휴식을 취하는 가족 나들이객들이 붐빕니다.

공원을 찾은 나들이객들의 한 마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최보규 / 서울 행촌동 : 가족들 캠핑하는 구역이 있다고 인터넷에서 확인해서요. 또 아이가 말도 보고 싶다고 그래서 말도 볼 겸 가족들끼리 나들이 나올 겸 해서 (방문했습니다.)]

이곳 경마공원엔 경마를 즐기러 오는 사람들도 있지만,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도 많은데요.

주말이면 하루 2만여 명이 이곳을 찾습니다.

특히 가을엔 청계산과 관악산을 끼고 있어서 이번 달 중순부터는 형형색색 단풍을 구경하기에도 좋은 곳입니다.

선선한 가을 휴일을 만끽할 수 있도록 이곳에서는 오는 23일까지 매주 주말마다 캠핑 텐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보드게임과 음악 등 네 가지 주제로 체험용 텐트가 설치돼 누구든지 캠핑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매일 100팀을 대상으로 즉석 사진을 무료로 찍어준다니 가족들과 소중한 추억 한 장 남겨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이번 연휴 도심 근교 공원이나 광장으로 나선다면 어느새 성큼 다가온 가을 정취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지금까지 경기 과천시 렛츠런파크에서 YTN 김태원입니다.



YTN 김태원 (woni041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