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 꺾여서 안심했는데"...치솟는 물가에 다시 쌓인 폐업 물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가 한창이던 시기 자영업자 폐업이 늘면서 활기를 잃었던 서울 황학동 주방거리가 일상회복 후 또 한 번 시름에 빠졌다고 합니다.

치솟는 물가에 창업하는 사람을 찾기가 어렵고, 폐업도 여전히 많기 때문인데요.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철희 기자!

[기자]
네, 서울 황학동 주방거리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요즘 고물가에 경제 상황도 나쁜데 주방거리 사정이 좋지 않죠?

[기자]
거리에는 간간이 지나다니는 사람이 보이기는 하지만 비교적 한적한 모습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가게에는 손님 대신 각종 주방용품과 집기가 가득 쌓여 있습니다.

일상회복이 본격화됐지만 최근 이어지는 고물가 때문에 상황이 썩 좋지 못한 겁니다.

처음, 일상회복이 시작되던 때만 해도 잠깐 창업이 느는 조짐이 보이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물가가 치솟으면서 반짝 열풍은 이내 사그라들었습니다.

고물가 시대에 섣불리 자영업을 시작하기가 꺼려지기 때문인데요.

최근 창업에 쓸 물건을 구하러 온 사람이 딱 한 명 있었다는 사장님 이야기도 전해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일상회복이 끼친 또 다른 풍경도 있었습니다.

바로 코로나 때 유행하던 배달 전문점과 공유주방 등이 많이 사라지고 있다는 겁니다.

사람들이 다시 자유롭게 밖을 다니면서 홀 영업으로 돌아가려는 시도가 덩달아 늘어난 건데요.

배달 전문점이나 공유 주방 업종에서 쓰던 폐업 물건은 쏟아지는 반면 홀 운영에 필요한 집기를 사기 위해 주방거리를 찾는 사람은 상대적으로 늘었습니다.

다만 업종을 바꾼다고 해도 새로 창업하는 것보다는 필요한 물건이 적은데요.

이 때문에 황학동 주방거리 물건 회전율 역시 코로나 때랑 엇비슷하거나 오히려 떨어졌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물건이 팔리는 속도가 절반 넘게 뚝 떨어졌다는 가게까지 있었는데요.

그나마 코로나 땐 지원금에 의지하거나 배달 업종으로 변경해서 생계를 이어나갈 수 있었는데요.

지금처럼 경제가 안 좋은 건 지원도 안 될뿐더러 업종을 바꾼다고 해도 고물가 상황까지 바뀌는 건 아닌 만큼 자영업자들과 주방거리의 한숨까지 모두 깊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황학동 주방거리에서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