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구속...이재명 수사 본격화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

’쌍방울 뇌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구속
법원 "범죄 혐의 소명·증거 인멸 우려"
쌍방울 법인카드·차량 등 2억5천만 원 받은 혐의
검찰 "법인카드로 가전제품 구매·병원비 결제"
[앵커]
민주당 이재명 대표 측근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쌍방울그룹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를 고리로 이재명 대표도 쌍방울과 연관돼 있는지 살펴보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 수사를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조수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법원은 오늘 새벽 이 전 평화부지사의 구속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 전 부지사는 그동안 혐의를 전면 부인해 왔는데,

[이화영 /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 (이재명 대표 측근으로 알고 있는데 이재명 대표 관련 있는 사건입니까?)…. (법인카드 받아 이용했다는 혐의 인정하십니까?) ….]

법원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봤습니다.

이 전 부지사는 지난 2018년 쌍방울 사외이사를 내려놓고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킨텍스 대표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쌍방울 법인카드와 차량을 지원받는 등 뇌물 2억 5천여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의 법인카드로 가전제품을 구매하거나 병원비와 휴대전화 통신비를 결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원은 이 전 부지사와 함께 뇌물공여와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쌍방울 그룹 부회장 B 씨의 영장도 발부했습니다.

이 전 부지사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쌍방울 그룹과의 유착 의혹을 밝히는 데 수사를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측근인 이 전 부지사를 상대로 이 대표와 쌍방울 사이 관계를 캐물으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의 연관성도 들여다볼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경기도가 진행한 대북 교류 행사 비용을 쌍방울이 후원했다는 의혹도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당시 대북사업을 주도한 이 전 부지사를 통해 쌍방울과 이재명 대표 사이의 연결고리가 드러날지 관심이 쏠립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