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TV조선 재승인 점수조작' 의혹 방송통신위원회 압수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검찰, 오늘 오전부터 방송통신위원회 압수수색 중
일부 심사위원 사무실·직원 자택도 압수수색
종편 재승인 심사 때 TV조선 점수 낮게 수정 의혹
[앵커]
재작년 종합편성채널 재승인 심사 당시 점수가 조작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방송통신위원회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당시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심사위원 일부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는데 당시 점수를 조작한 사실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엽 기자!

검찰이 방통위를 압수수색 하고 있다고요?

[기자]
네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오늘(23일) 오전 경기 과천시 방송통신위원회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있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종합편성채널 재승인과 관련된 방송정책국과 운영지원과입니다.

이 밖에 일부 심사위원의 사무실과 심사 담당 직원들 자택도 대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지난 2020년 종합편성채널 재승인 당시 'TV조선'의 점수가 낮게 수정됐다는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데요.

앞서 감사원은 일부 심사위원끼리 평가점수를 공유하고 의도적으로 점수를 낮게 수정한 정황과 진술을 확보해 지난 7일 대검찰청에 '수사 참고자료'를 넘겼습니다.

재승인 심사 당시 TV조선은 '방송의 공적 책임·공정성' 항목에서 210점 만점에 104.15점을 받았는데요.

총점이 높더라도 특정 심사사항에서 배점 50% 기준에 못 미치면 재승인 거부까지 할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대해 방통위는 여러 가지 조건과 권고사항을 붙여 TV조선에 조건부 재승인을 결정했습니다.

[앵커]
방통위와 심사위원들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감사원이 검찰에 자료를 넘겼다는 보도가 나오자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8일 해명을 내놨는데요.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위해 분야별 외부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운영했고, 심사위원들은 외부간섭 없이 심사와 평가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감사원 감사를 받는 과정에서 이를 충실히 설명했다고도 해명했습니다.

취재진이 접촉한 당시 심사위원들은 한결같이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한 심사위원은 YTN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수련원에서 5박 6일 합숙을 하며 심사가 이뤄졌고 보안요원들도 따라다녔다며 점수조작은 어려운 환경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점수 합산과 수정, 공표가 모두 하루 만에 이뤄져 조작을 시도할 겨를조차 없었다며 감사원에도 같은 취지로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압수수색을 당한 심사위원도 '하명수사'나 다름없다며 심사위원끼리 소통이 아예 불가능한 구조라고 반발했습니다.

심사 마지막 날 회의에서 공식적인 논의를 하고 수정을 했을 뿐, 절차상 부적절한 일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