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TV조선 재승인 점수조작' 의혹 방송통신위원회 압수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북부지검, 오늘 오전부터 방송통신위원회 압수수색 중
’종편 재승인’ 담당 방송지원정책과·운영지원과 압수수색
재작년 종편 재승인 심사 당시 TV조선 점수 낮게 조작 의혹
"감사원, 지난 7일 대검찰청에 수사 참고 자료 통보"
[앵커]
재작년 종합편성채널 재승인 심사 당시 점수가 조작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방송통신위원회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최근 감사원은 TV조선에 대한 재승인 심사 당시 점수가 고의로 조작됐다는 정황과 관련된 자료를 검찰에 넘겼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검찰이 방통위를 압수수색 하고 있다고요?

[기자]
네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오늘(23일) 오전 경기 과천시 방송통신위원회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있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종합편성채널 재승인을 담당하는 방송지원정책과와 운영지원과입니다.

검찰은 지난 2020년 종합편성채널 재승인 당시 'TV조선'의 점수가 낮게 수정됐다는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데요.

앞서 감사원은 일부 심사위원이 평가 점수를 조작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과 진술을 확보해 지난 7일 대검찰청에 '수사 참고 자료'를 넘겼습니다.

검찰은 업무방해죄를 적용할 여지가 있다고 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승인 심사 당시 TV조선은 '방송의 공적 책임·공정성' 항목에서 기준점에 모자란 점수를 받았는데요.

특정 항목에서 과락 점수를 받으면 재승인 거부까지 할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대해 방통위는 TV조선에 조건부 재승인을 내줬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