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이트진로 사태' 100일...노사 협상은 여전히 평행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화물연대 하이트진로지부 조합원들이 고유가에 따른 운송료 인상 등을 요구하며 단체행동에 돌입한 지 오늘(19일)로 꼭 100일째입니다.

지난 화요일부터는 서울 강남에 있는 하이트진로 본사를 점거해 나흘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오늘도 노사 간 협상이 진행됐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합니다.

현장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김태원 기자!

[기자]
저는 서울 청담동 하이트진로 본사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도 협상이 열렸지만, 빈손으로 마무리됐다고요?

[기자]
오늘 오전 11시부터 노사가 15차 협상에 나섰지만, 입장 차가 여전해 두 시간 만에 종료됐습니다.

현재 이곳 건물 옥상에서는 화물연대 하이트진로지부 조합원 10명 정도가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는데요,

1층 로비와 정문 앞까지 합치면 참가자는 모두 100명이 넘습니다.

노조원들이 파업에 들어간 지 오늘로 100일째를 맞는데요.

노조는 유가 상승에 따라 운송료를 현실화해달라며 사측에 30% 인상 등을 요구해왔습니다.

조합원들이 직접 운송 계약을 맺은 회사는 하이트진로가 100% 지분을 소유한 하청업체 '수양물류'인데요.

하지만 열 차례 넘는 협상에도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자, 노조 측은 원청인 하이트진로에 직접 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박수동 / 화물연대 하이트진로지부지회장 : 손해배상소송·가압류 철회와 해고자들 복직, 운송기사들의 운송료 좀 올려 주는 게 다거든요.(단체행동을 주도한) 책임자를 꼭 세워야겠다는 사측의 입장이 (협상에서) 가장 힘든 부분입니다.]

하이트진로는 운송 계약 당사자가 아니라 협상에 직접 개입할 수는 없다는 입장인데요,

조합원들이 이천 등 하이트진로 공장 3곳을 점거한 데 대해선 27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도 청구한 상태입니다.

여기에 수양물류 측도 조합원 130여 명에 대해 사실상 계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양측 협상은 더욱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앵커]
정부도 사실상 상황을 관망하고만 있는데 직접 중재에 나설 수는 없는 건가요?

[기자]
주무부처인 고용노동부는 노동자들이 속한 화물연대가 법정노조가 아닌 만큼 직접 개입하는 건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화물기사들은 개별 사업자 자격으로 계약을 맺고 일하는 특수고용직이라서 노조법의 보호 대상이 아니라는 게 정부의 설명입니다.

본사 점거 농성이 이어지자 하이트진로는 그제(17일) 노조원들을 건조물침입 등 5개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는데요,

내일도 노사는 일단 협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지만, 사태가 길어지게 되면 경찰이 강제 해산에 나설 수 있는 상황이어서 현장엔 긴장감이 맴돌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청담동 하이트진로 본사 앞에서 YTN 김태원입니다.




YTN 김태원 (woni041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