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상민 장관, 김순호 국장 거취 "검토해보겠다"

실시간 주요뉴스

’밀정 의혹’ 공세 계속되자…이상민 "교체 검토"
김순호, 의혹 부인했지만…"자리 연연 않는다"
[앵커]
YTN이 단독 보도한 초대 경찰국장 김순호의 '밀고 특채' 의혹과 관련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교체를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저녁 국회 업무보고때 밝힌 내용인데, 앞서 야당 의원들의 김 국장 교체 요구를 일축했던 것과는 비교되는 것이라 주목됩니다.

이준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3년 전 노동운동 동료들을 밀고하고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을 받는 초대 행정안전부 김순호 경찰국장.

김 국장의 이른바 밀정 의혹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교체 공세가 계속되자 이상민 장관이 교체 검토를 밝혔습니다.

[이해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순호 국장을 경찰국장을 시켜야 하는가. 심각하게 한번 거취를 논의해보실 생각 없습니까?]

[이상민 / 행정안전부 장관 : 예, 한번 검토해보겠습니다.]

앞서 이 장관은 김 국장의 과거 의혹에 대해 "전혀 몰랐다"며 김 국장 관련 의문이 합리적인지를 살펴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랬던 이 장관이 국회 업무보고 내내, 야당 의원들의 공세가 이어지자 한 발짝 물러선 입장을 보인 겁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김 국장의 경무관 승진 때 문재인 전 정부가 검증했다며 인노회 탈퇴 이유에 인노회의 이적 활동에 회의를 느껴 탈퇴한 뒤 경찰이 됐을 뿐이라고 옹호했습니다.

[정우택 / 국민의힘 의원 : 북한의 대남혁명론을 똑같이 주장하는 사람이나 단체가 있다면 경찰은 그거 수사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이때껏 김 국장은 자신에 대한 억측에 대해 좋지 않은 의도가 있다며 관련 의혹들을 부인했습니다.

그랬던 김 국장 역시 자리에 연연하지는 않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용혜인 / 기본소득당 의원 : 김순호 국장이 스스로 거취 문제를 결단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한 번 고민해보시겠습니까?]

[김순호 / 행정안전부 경찰국장 : 아까도 말씀을 드렸는데요. 자리에 연연하지는 않겠다는 말씀을 드린 바 있습니다.]

일단 이 장관이 강경한 입장에서 교체에 여지를 남긴 만큼, 어떤 결단이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