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00일 앞둔 화물연대 하이트진로 파업...협상 타결 어렵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하이트진로 운송 노동자들이 운송료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나선 지 벌써 100일이 다 돼 갑니다.

최근 노조원들이 하이트진로 본사 옥상을 점거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지만, 노사 입장 차가 워낙 커 해결이 쉽지 않아 보이는데요.

김철희 기자가 쟁점을 살펴봤습니다.

[기자]
열린 유리문 안으로 모자 쓴 남성들이 쏟아져 들어옵니다.

두 손 가득 무언가 쥐고 건물 안으로 향하는 이들은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하이트진로 운송노동자입니다.

노동자들이 처음 운송료 30% 인상안을 들고나온 건 지난해 12월쯤입니다.

화물기사들은 하이트진로의 하청업체, 수양물류와 꾸준히 비공식 협상을 진행했는데도 진척이 없자 지난 3월 화물연대에 가입했고, 5월 부분 파업에 이어 6월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이후 경기와 충북, 강원 등에 있는 하이트진로 공장에서 농성을 이어 가다 지난 16일엔 본사 점거까지 강행했습니다.

"운송료 현실화해야" vs "충분히 올렸다"

가장 큰 쟁점은 운송료 현실화 문제입니다.

노조는 사측이 지난 2008년 기름값 하락을 이유로 운임을 8% 넘게 깎아놓고 이후 3차례에 걸쳐 고작 7% 정도만 올렸다고 말합니다.

이마저도 물가 인상에다 차량 할부금 등을 빼고 나면 손에 쥐는 돈은 계속 줄었다는 게 노동자들의 주장입니다.

[이진수 / 화물연대 하이트진로지부 부지부장 : 십몇 년 동안 계속 임금 인상이 되지 않아서 결국은 우리 화물 노동자들이 설 자리가 없게 됐습니다. 기름값은 오르고 요소수 값도 오르고….]

반면 사측은 변하는 기름값을 운송료에 반영하고 있고 물가 인상분만큼 올렸다고 반박합니다.

"해고·가압류 철회" vs "파업 중단이 먼저"

사측은 파업이 시작되자 노조원 130여 명과 재계약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원청인 하이트진로는 27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와 재산 가압류까지 신청했고, 노동자들의 반발은 더욱 커졌습니다.

[이진수 / 화물연대 하이트진로지부 부지부장 : 회사 측은 해고 문제를 일종의 지침으로 하여 문자를 보내기 시작하였고 손해배상 문제를 다시 제기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대해 사측은 파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10여 명을 제외하고는 해고한 게 아니라면서, 지금이라도 현장에 복귀하면 징계하지 않겠다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가압류와 손해배상에 대해서는 예단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하이트진로 나서라" vs "하청 문제 개입 불가"

화물차 기사들은 하청업체인 수양물류 대신 원청인 하이트진로가 협상에 나서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이트진로가 수양물류 지분 100%를 가졌고, 임원직도 대부분 겸하고 있는 만큼 노조탄압을 멈추고 손해배상과 가압류, 해고 조치도 철회하라는 겁니다.

하지만 하이트진로는 '하청업체 일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는 데다 협상마저 지지부진한 상황.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자 경찰이 파업 현장 점검에 나서 업무방해 정도와 현장 위험성을 점검하는 등 긴장감은 갈수록 고조되고 있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