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라이더] 삼성 세탁기 또 '펑'...떨어진 지갑에서 하얀가루 3봉지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산산조각이 난 유리조각들이 화장실 바닥을 메우고 있습니다.

세탁기 문에 붙어있던 강화유리입니다.

작동 중에 갑자기 '펑' 터졌다고 합니다.

당시, 화장실에 사람이 없었던 게 얼마나 다행입니까?

지난달에도 비슷한 소식 전해드렸었어요.

이번에도 삼성세탁기였고요, 이 제품은 구매한 지 넉 달밖에 안 됐다고 합니다.

삼성 측은, "단순한 접착 불량일 뿐 세탁기 자체의 결함은 아니다, 리콜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소비자 안전은 괜찮은 걸까요?

빨래 넣고, 빼고, 몇 분 남았나, 시간 체크도 하면서 소비자가 늘 마주 서게 되는 위치입니다.

사고가 한두 번이 아니었던 만큼 세탁기 자체에 대한 안전 점검이 시급해 보입니다.

김다현 기자입니다.

[기자]
화장실 바닥에 검은 파편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습니다.

빨래를 돌리다가 큰 소리와 함께 갑자기 유리문이 산산 조각났습니다.

[A 씨 / 세탁기 사고 피해자 : (아들이) 엄마 이게 무슨 일이지 하면서 부르길래 가봤더니 세탁기 유리 파편이 사방팔방 다 튀어 있는 거죠. (아빠가) 엄청나게 큰 소리가 나서 밖에 무슨 일 있나 나갔다 오셨대요.]

그런데 이 같은 일이 처음은 아닙니다.

[삼성 서비스센터 관계자 : 저희가 지금까지는 한 2건 3건 정도 발생했거든요. (구매가의) 10% 현금 보상해드렸습니다. 지금까지 그 이상 요구하신 분은 안 계세요.]

인천 강화도에서 구매한 지 2년도 안 된 삼성 세탁기가 폭발하는 일이 발생해 삼성전자 측이 현재도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용현선 / 세탁기 폭발사고 피해자 : 갑자기 폭발음이 엄청나게 크게 들리는 거예요. 우당탕 소리가 들려서, 세탁기 문이 있고 유리가 깨져 있고 세탁기 터져 있고 그랬거든요. 상상도 못 한 일이 벌어져서.]

[공하성 /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어차피 세탁기는 진동이 당연히 있을 수밖에 없고 그 진동에 견딜 만한 외부 부착물들을 제대로 부착해야 되는데 자동차 유리처럼 (접합) 유리를 채택했어야 할 것 같아요.]

[앵커]
어두워서였을까요.

차에서 내린 남성이 가방을 메다가 지갑을 툭 떨어뜨렸는데, 떨어뜨린 줄도 몰랐던 것 같습니다.

이게 평범한 지갑이 아니었습니다.

순찰을 하던 오피스텔 경비원이 주웠는데, 열어보니 하얀 가루 세 봉지가 있더랍니다.

바로 경찰을 불렀죠.

간이 시약검사를 했더니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경찰이 이 남성을 쫓고 있습니다.

박정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수유동에 있는 오피스텔 앞.

어둑해진 저녁, 지하주차장 입구 옆에 승용차가 멈춰 섭니다.

##차에서 내린 남성, 가방 메다가 지갑 떨어뜨려

차량에서 내린 남성이 가방을 메는 과정에서 검은색 물건 하나가 툭 떨어집니다.

고의로 던져놓은 건지 실수로 떨어뜨린 건지는 불분명한 상황.

잠시 다른 곳을 다녀온 남성은 해당 물건을 길바닥에 남겨둔 채 유유히 차를 타고 떠납니다.

승용차가 떠난 뒤 현장에 처음 나타난 건 주변 순찰을 돌던 오피스텔 경비원.

[김강현 / 인근 식당 사장 : 반장님께서 조그마한 지갑을 주셨는데 열어보니까 약 가루 같은 게 세 봉지 담겨 있더라고요. (마약 아니냐 하고) 신고해야겠네 하고 반장님이 신고하셨어요.]

폭우에 공장 마비 전기마저 끊겨 피해액 '눈덩이'

[앵커]
하늘이 뚫린 것 마냥 매섭게 쏟아지던 비가 잦아들었습니다.

수마가 할퀴고 간 상처는 너무나 크네요.

공장은 아예 마비됐습니다.

전기가 끊기고 건물이 물에 잠기면서 팔아야 할 의류들이 주인을 찾기도 전에 폐기물이 되어버렸습니다.

자연재해는 어쩔 수 없다지만, 업체들은 지자체와 한전의 대응이 못내 서운하기만 합니다.

지자체는 바쁘지, 한전은 장비 반입 절차도 제대로 알려주지 않아서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토로합니다.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나는데, 당장 언제 기계를 돌릴 수 있을지 가늠할 수도 없는 막막한 상황입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건물에 물이 들어차면서 제조 중이거나 완성된 의류 생산품들이 한순간에 폐기물이 돼 버린 겁니다.

폐기된 생산품들도 문제지만 제때 납품하지 못해 생긴 피해까지 합치면 피해액은 수십억 원에 달한다는 게 입주 업체들의 설명입니다.

업체들은 급하게 임시 변전시설을 빌려 곧 전기를 쓸 수 있게 됐다면서도 관계 당국의 안일한 대처가 피해가 키웠다고 주장합니다.

[강성준 / 입주 의류업체 대표 : 기계가 서 있어서 납품해야 하는데 하나도 못하고 있죠. 우리는 답답하고 계속 하루하루 죽어가는데 실질적으로 피해를 본 (여기) 직원들이 (복구를) 죽기 살기로 한 거예요. 그 많은 토사 다 퍼내면서.]

[입주 업체 관계자 : 안전 공사에서 승인만 받아오면 해주겠다고… 스스로가 알아보고 수전을 받을 수 있는 것(임시 설비)을 준비하지 않으면 한전은 아무것도 해줄 수가 없다는 게 논리였어요.]

성남시는 다른 폭우 피해 현장을 챙기다 보니 지원이 지연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고, 한전 측은 특정 업체와 유착 관계로 비칠 수 있어 임시 변전시설을 소개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앵커]
막막하기는 침수피해 주민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오수가 섞인 빗물에 잠겼던 집은 아직도 물기가 가득해 도배와 장판은 엄두도 못 내고요, 냄새는 뭐 말할 것도 없습니다.

서울에서 접수된 주택과 상가 침수만 만4천 건에 달했습니다.

산사태에 다리까지 무너져 고립된 마을은 또 어떤가요.

군 장병, 자원봉사자들이 와서 돕고 있지만 생각보다 진척은 더딥니다.

피해가 워낙 크기도 하지만 비는 또 온다고 하지, 휴일이 겹친 데다 날씨까지 무덥기만 합니다.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빼앗긴 이재민들은 먹고, 자고, 입는 것조차 어려운 일입니다.

김태원 기자입니다.

[기자]
하루아침에 터전을 잃은 주민들은 광복절 휴일 내내 복구 작업에 매달렸습니다.

침수로 집을 떠났다가 겨우 돌아온 주민들은 집에 밴 냄새 때문에 잠을 잘 수가 없다고 호소했습니다.

[안종태 / 서울 신림동 : 처제네 집에 있다가 그제 돌아왔어요. 오수가 역류해서 집안에 물이 찼으니까 물이 빠지고 나서도 악취가 심하거든요. 그래서 생활하기가 어려워요.]

더딘 복구에 속이 타들어 가는 건 상인들도 마찬가집니다.

[홍길성 / 동작구 이수미로 상인회장 : 코로나 때문에 운영도 힘들었지만, 홍수가 결정타여서 많은 사람이 체념해서 열 군데는 아직 짐 정리도 안 하고 물도 뺄 생각도 없고 해서….]

수도권 마을 일부는 여전히 고립 상태입니다.

마을 밖으로 나가는 유일한 길인 다리가 산산조각이 나 주민들은 2km의 비탈길을 걸어 다녀야 하는 상황.

[이재우 / 경기 용인시 고기동 : 지금부터 시작해서 (임시 복구까진) 앞으로 최소한 열흘인데, 열흘 동안이면 저희는 지금 거의 20일 가까이 이런 생활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거든요.]


YTN 안보라 (anbor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