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침수 지역 주민들 '한숨'..."8일째 아직도 고립"

실시간 주요뉴스

휴일 내내 복구했지만…줄지 않는 침수 폐기물
주민들 "집에 밴 오수 냄새로 잠들기도 힘들어"
더딘 복구에 상인도 ’한숨’…물 빼는 데만 닷새 걸려
[앵커]
지난 8일 밤부터 쏟아졌던 비로 서울에서 접수된 주택과 상가 침수 피해만 만 4천여 건에 달하는 거로 집계됐습니다.

하지만 피해 규모가 워낙 큰 데다 비가 계속 오락가락 내리면서 복구 작업이 더디게 진행돼 주민들은 한숨을 내쉬고 있습니다.

김태원 기자가 피해 주민들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기자]
반지하 주택이 밀집한 서울 신림동입니다.

복구 작업은 진행되고 있지만 수마가 할퀸 자국은 아직 선명합니다.

바닥엔 물기가 가득해 아직 장판도 다시 깔지 못했습니다.

이번엔 골목 밖으로 나가보겠습니다.

냉장고와 밥솥 등 가전제품까지 빗물에 젖어 못 쓰게 된 살림살이들이 곳곳을 메우고 있습니다.

흙탕물을 뒤집어쓴 매트리스와 책장도 방치돼 있습니다.

하루아침에 터전을 잃은 주민들은 광복절 휴일 내내 복구 작업에 매달렸습니다.

그러나 관악구에 쌓인 폐기물만 4천 톤 가까이 되는 어마어마한 양이다 보니 아무리 치워도 줄지를 않습니다.

침수로 집을 떠났다가 겨우 돌아온 주민들은 집에 밴 냄새 때문에 잠을 잘 수가 없다고 호소했습니다.

[안종태 / 서울 신림동 : 처제네 집에 있다가 그제 돌아왔어요. 오수가 역류해서 집안에 물이 찼으니까 물이 빠지고 나서도 악취가 심하거든요. 그래서 생활하기가 어려워요.]

더딘 복구에 속이 타들어 가는 건 상인들도 마찬가집니다.

지하 빗물을 빼내는 데만 닷새가 걸렸고, 이제 겨우 폐가구를 들어내기 시작했지만 일상까진 아직 갈 길이 멉니다.

[홍길성 / 동작구 이수미로 상인회장 : 코로나 때문에 운영도 힘들었지만, 홍수가 결정타여서 많은 사람이 체념해서 열 군데는 아직 짐 정리도 안 하고 물도 뺄 생각도 없고 해서….]

수도권 마을 일부는 여전히 고립 상태입니다.

마을 밖으로 나가는 유일한 길인 다리가 산산조각이 나 주민들은 2km의 비탈길을 걸어 다녀야 하는 상황.

하지만 산사태까지 겹친 근처 마을 피해가 워낙 큰 데다 이제 겨우 다리 주변 잔해를 치운 상태라 복구 작업이 언제 진행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이재우 / 경기 용인시 고기동 : 지금부터 시작해서 (임시 복구까진) 앞으로 최소한 열흘인데, 열흘 동안이면 저희는 지금 거의 20일 가까이 이런 생활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거든요.]

침수 피해 지역에서는 정부와 지자체를 비롯해 군 인력과 자원봉사자들의 도움까지 받아가며 수해 복구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계속되는 폭우 우려에 휴일까지 겹치면서 복구작업엔 좀처럼 속도가 붙지 않아 삶의 터전을 잃은 사람들의 시름도 나날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김태원입니다.


YTN 김태원 (woni041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