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맨홀 사이 분수처럼 솟아오르는 물...충청·전북 곳곳 피해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박석원 앵커, 박상연 앵커
■ 출연 : 이준엽 사회부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Q'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앞서 저희 취재기자가 현장에서 소식 전해 드렸습니다마는 호우특보가 내려진 충청과 전북 지역에서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맨홀 사이에서 분수처럼 물이 솟아오르는가 하면이웃을 위해 자발적으로 배수구 점검에 나선시민들도 있었습니다. YTN으로 시청자들이 제보해주신 화면들 사회1부 이준엽 기자와 짚어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일단 지금 한창 비가 많이 내리고 있어서 호우특보가 내려진 충청, 전북 지역에 비 피해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일단 충청 지역 그림부터 보면서 제가 설명드리겠습니다. 대전 비래동에서 제보가 들어온 영상인데요. 물이 마치 분수처럼 치솟고 있는 모습입니다. 교차로에서 위험천만한 모습인데요. 11일 오늘 8시 30분 출근길에 찍은 영상이라고 합니다. 맨홀 뚜껑이 열린 것은 아니고, 틈으로 물이 치솟는 상태였다고 하는데요.

제가 확인해봤더니 호우 속에 상수도가 파열되면서 일어난 일이고 하수도가 역류되거나 이런 일은 아니라고 합니다. 맨홀 뚜껑이 혹시 터지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어서 우려스럽기도 한데요. 근처 사고와 비교해 보면 7m 이상 물이 치솟은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 영상은 충남 보령의 대천천 강변 주차장입니다. 청천저수지가 아침 6시 30분 수문을 개방했는데 미처 피하지 못하고 이렇게 차량들이 침수된 모습인데요. 불어난 강물을 미처 피하지 못한 겁니다. 강물들에 트럭과 차량들이 갇혀 있는 모습을 확인하실 수 있고요.

밤사이 비 피해 제보들도 있었는데요. 어젯밤 10시 20분쯤에 충북 청주 흥덕구 복대동 주택가입니다. 사진에 보시면 알 수 있지만 빗물에 차량 전조등이 안 보일 정도로 잠긴 모습인데요. 상가 앞에서 물이 가득 차서 이렇게 비닐 재질로 보이는 물건만 둥둥 떠다니고 있습니다. 같은 곳의 영상들도 보시겠습니다.

아파트 앞에 침수돼 있는 상황인데요. 지하 주차장에 계속 물이 들어오니까 이렇게 대피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해당 아파트가 450세대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지하 주차장에 있는 차들은 아파트 앞에 있는 도로나 인근 교회 주차장으로 모두 이동시켰다고 합니다.

대신에 늦은 시간이었는데도 주민들은 다 같이 배수 작업을 위해서 손을 보탰는데요. 이렇게 바가지로 물을 다 같이 퍼내기 위해서 안간힘을 썼다고 합니다.

[앵커]
전북지역도 비가 많이 오고 있다고 하는데 호우 피해 좀 전해 주실까요.

[기자]
물 고임이 점점 심해지면서우려하는 시민들 제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선 군산 시외버스터미널부터 한번 보겠습니다. 바닥에 물이 새서 첨벙거리고 있는데요. 천장에서 물이 새기 시작하면서 바닥이 물바다가 된 겁니다.

또 다음 영상을 한번 보시면 군산대학교에도 지금 침수피해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군산대학교 정문 앞의 모습인데 이렇게 오늘 오전 10시 25분에 이렇게 도로가 보이지 않고 거의 강처럼 된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흙탕물이네요.

[기자]
타이어까지 잠겨서 이렇게 물살을 헤치고 가고 있는 차량들이 보이고 있고요. 또 오식도동의 전북 군산 쪽 피해가 심하다고 제가 앞서 보도로 전해 드렸는데 국가산업단지가 있는 곳입니다.

여기서 차량들이 피신을 저지대에서 하고 있고 상부 지대에 있는 공장들에게 양해를 구해서 하위 지대에 있는 차량들이 이동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은파유원지 앞에 있는 도로도 침수가 됐는데 오늘 오전 9시쯤 영상인데 보시면 완전히 강처럼 돼서 중간에 검은 차량이 저렇게 갇혀 있는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문화동의 제보가 많은데요. 문화시장 골목 쪽에 주택가들이 특히 피해를 많이 입었다고 합니다. 저렇게 물이 가득 들어차서 장화까지 물이 차오르고 지금은 물을 퍼내기 위해서 안간힘을 쓰고 있는 상태라고 합니다.

[앵커]
앞서 제보 영상에서도 보셨지만 주민들이 물 퍼나르는 장면들도 있었습니다. 실제로 또 다른 지역에서도 직접 배수로 확보에 나서는 시민들도 있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워낙 물이 갑자기 들어차다 보니까 혹시나 지역이 침수될까 봐 우려하는 시민들이 먼저 행동에 나선 건데요.

먼저 전북 전부부터 보시겠습니다. 효자동에서 들어온 제보인데 배수로를 이렇게 직접 나뭇가지를 가지고 모두 뚫으려고 노력하고 계셨다고 합니다.

이것을 제보하신 분도 고생하고 계신 모습에 감사하는 마음에 우산을 들어드리려 갔다가 이렇게 촬영한 사진이라고 하는데 이분이 공무원 퇴직한 지 8년 되신 분이라는데 주변 사람들이 피해를 겪을까 봐 먼저 활동을 하셨다고 하고요.

다음 영상은 군산 오식도동 아까 말씀드렸던 국가산업단지에서 들어온 영상인데요. 여기서도 계속 침수 피해가 일어나고 있다 보니까 조금이라도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이렇게 남성분이 직접 배수구를 확보하는 그런 모습을 제보 받았습니다.

[앵커]
맨손으로 작업을 하고 계시네요.

[기자]
그렇습니다. 이처럼 이웃을 위해서 손수 나서는 미담 제보가 들어오고 있는데요. 다만 급류가 강해지면 떠내려갈 수도 있고 또 맨홀이 안 보이지만 이게 비가 심해지면 역류하면서 지뢰처럼 폭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튀어오를 수도 있기 때문에 침수지역에 갔을 때는 안전에 일단 유의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정말 중요한 부분입니다. 또 출근시간에 일부 도로에는 호우 때문에 피해가 있었다고요?

[기자]
일단 오늘 오전의 해당 지역 CCTV 보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2차선 도로에 갓길까지 흙이 쏟아져서 굴착기가 퍼내고 있는데요. 막힌 토사 뒤로 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오늘 새벽 5시 20분쯤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하는데요. 수도권제2고속도로 화성-광주고속도로 서용인나들목의 봉담 방향 부근에서 이렇게 토사가 무너졌습니다. 1시간 반 정도는 완전히 통행이 불가능해서 고속도로 운영사가 복구를 했고요. 1차선은 개방을 했는데 2차선은 조금 전인 오후 3시쯤에야 개방이 돼서 그때까지 복구에 9시간 넘게 걸리면서 고속도로가 심한 정체를 겪었습니다.

또 출근길에는 도로 곳곳 파손 사고도 잇따랐는데요. 오늘 아침 7시쯤에는 서울 노량진동에서 운행하던 통근 버스가 1m 크기 도로가 파인 곳에 빠졌습니다. 이른바 포트홀인데 비 피해로 최근에 갑자기 생긴 곳이라고 합니다.

당시 버스에는 승객 8명과 운전기사가 있었는데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고요. 소방 당국은 집중호우로 아스팔트 아래 흙이 유실되면서 구멍이 생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여러 차례 제보 영상이나 제보 사진 통해서 현장 소식 더욱더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는데 끝으로 정확한 제보 방법 다시 한 번 전해 주시죠.

[기자]
저희 YTN에 영상이나 사진을 대부분 카카오톡으로 제보를 받고 있습니다. 제보는 YTN, 뉴스는 YTN 이렇게 두 채널이 있고요. 전화로는 02-398-8282나 아니면 8585번으로 전화를 하시면 되고 영상을 제보하실 때는 사진보다는 가급적 영상으로, 그리고 영상을 촬영하실 때 세로보다는 되도록 가로로 촬영을 해 주시면 보도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다만 영상을 찍으실 때 아까 미담 사례처럼 무엇보다 안전에 먼저 유의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사회1부 이준엽 기자와 비 피해 상황 알아봤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