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 신규 확진 13만여 명...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 신규 확진자는 13만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사망자는 석 달 만에 최다를 기록했는데 재유행 정점과 관련해선, 휴가철 이동량 증가와 더불어 폭우도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김현아 기자!

코로나 발생 현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3만 7천241명입니다.

전주보다는 2만9천여 명, 27% 정도 증가했고 위중증 환자는 16명 늘어 418명 병상 가동률은 1%p 늘어난 38.8%입니다.

일일 사망자 역시 59명으로 5월 12일 이후, 거의 석 달 만에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재감염 비율이 증가했다면서, 백신 접종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7월 3주와 4주 재감염율이 각각 6.59%와 5.42%로 늘어났다는 겁니다.

초감염에서 재감염까지 그러니까 처음 걸린 사람이 다시 걸리는 데까지 걸리는 기간 역시 6월 전에는 평균 6~7개월이었는데 7월엔 5개월 안팎으로 단축됐습니다.

특히 재감염자의 절반 정도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으로 드러났는데요 백신 접종률이 낮았기 때문입니다.

질병청은 예방접종 1차 완료자는 미접종자와 위험도가 비슷했지만

2차 접종자는 위험도가 절반으로 줄었고 3차 접종 시엔 2차 대시 또 절반 정도가 줄었고 사망과 중증화 예방 효과 역시 접종 회차가 많을수록 위험도가 떨어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르면 이번 주 재유행 정점이 올 것으로 봤지만, 감소세 역시 정체가 이어지고 있어서 낙관하기만은 어려운 상황입니다.

휴가철 이동량이 코로나19 이전보다도 늘어난 점과 함께,

최근 폭우로 수도권과 충청 지방에 큰 피해가 이어져 대규모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정상적인 검사와 격리 조치 등이 어려워진 점도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