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성-광주 고속도로 토사 무너져...충북·전북 침수 피해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김영수·박상연 앵커
■ 출연 : 이준엽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N이슈'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수도권에 밤사이 비가 다시 내리고 충청과 전북 지역은 호우 특보가 내려져 비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이은 호우에 지반이 약해져 토사가 고속도로를 덮치기도 했습니다. YTN으로 시청자들이 제보해주신 화면들, 사회1부 이준엽 기자와 함께 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도로 피해가 있었던 모양이네요. 화면 좀 볼까요?

[기자]
해당 장소 CCTV 한번 보시겠습니다. 2차선 도로에 갓길까지 흙이 쏟아져서굴착기가 퍼내고 있는 모습인데요. 막힌 토사 뒤로 차들이 줄지어 선 모습도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 새벽 5시 40분쯤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 화성-광주고속도로 서용인 나들목 봉담 방향 부근에서 토사가 무너졌습니다. 이 사고로 1시간 반 정도 완전히 통행이 막혔었고요. 지금은 고속도로 운영사가 최대한 복구를 해서 오전 7시 반쯤 1차선은 개방했는데 2차선은 아직까지도 복구가 완전히 안 되고 있습니다.

[앵커]
혹시 다친 사람은 없었나 보죠?

[기자]
인명피해는 없었는데 지금까지 정체가 이어지고 있어서 고속도로 이용하시는 분들은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앵커]
다음 영상도 설명해 주시죠.

[기자]
그리고 다음 영상은 도로 곳곳이 파손 신고도 잇따랐는데 오늘 아침 7시쯤에 서울 노량진동에서 운행하고 있던 통근 버스가 1m 크기 도로가파인 곳에 빠졌습니다. 이른바 포트홀이라고 하죠. 비 피해로 최근 갑자기 생긴 것이라고 하는데요. 당시 버스에는 승객 8명과 운전기사가 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다치지는 않았고요. 소방 당국은 집중호우로 아스팔트 아래흙이 유실되면서 구멍이 생긴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앵커]
경기도 광주에서는 집이 침수 위기라는제보도 들어왔다고요?

[기자]
오늘 새벽 모습 한번 보겠습니다. 주택가 경사로가 완전히 계곡처럼 변한 모습인데요. 흙탕물이 콸콸 흘러내리고 있는데요. 물이 일부 고인 곳에는 침수 차량도 보이는데요. 영상을 제보해주신 시청자는 지금 집까지수될까 봐 걱정을 많이 하셨는데 당시 바닥에서 하수관이 진동하는 듯한 소리가 들려 매우 불안하시다고 하셨습니다. 소방 신고는 하셨고 비는 좀 잦아들었으니까저희도 유심히 지켜보겠습니다.

[앵커]
특히 충북 지역에 비가 많이 온 것 같습니다. 충북에서도 밤사이도로가 막혔다는 제보가 많이 들어왔다고요?

[기자]
먼저 충북 청주 영상 한 번 보시겠습니다.중부고속도로 대전 방향 남이분기점 부근인데 비가 많이 오면서 왕복 두 차선이 울퉁불퉁하게 파손됐습니다. 세로로 60cm 정도, 가로로 40cm 정도 크기였다는데요. 타이어에 구멍이 날 정도라서 통행이 어려워서 이렇게 다들 갇혀 있는 모습입니다. 일단 임시조치는 끝나 통행은 재개됐다고하는데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차량 20여 대 타이어가 손상됐습니다한국도로공사가 견인 차량이 부족해서 현장이 정리될 때까지 3시간 가까이 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다음은 청주에 있는 국도인데요. 문의대교 인근이라고 하고 현암정 휴게소 로 가기 1.5km 앞 지점입니다. 쏟아진 비에 소나무 쓰러져 있는데왕복 2차선을 떡하니 막고 있다 보니 도로가 통제되고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충북 지역은 침수 피해도 심했다고 하더라고요.

[기자]
지금 시청자들의 제보 영상을 보시겠습니다. 청주시만 하더라도 어젯밤 시간당 최고 50mm가량 폭우 쏟아진 만큼 침수 피해가 잇따랐는데 어젯밤 10시 20분쯤 들어온 제보입니다. 충북 청주 흥덕구 복대동 주택가입니다. 빗물이 차량 전조등이 안 보일 정도로 들어차서 여러 대가 침수된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 정도로 침수가 되면서 다음 영상 한번 보시겠습니다.

비슷한 시각 같은 동네 모습인데아파트 앞 침수 위기에 처해서 지하 주차장이 물에 잠기면서 차량을 모두 대피시키고 있는 모습입니다. 해당 아파트는 450세대 규모인데일단 여기 있던 차들은 옆에 있는 도로나 인근 교회 주차장으로 이동시겼다고 합니다. 그런데 늦은 시간인데도 주민들이 다 같이 배수작업을 위해서 손을 보탰다는 이야기가 있는데요.
이렇게 주민들이 밤에도 나와서 바가지로 물을 퍼내고 안간힘을 썼다고 합니다.

[앵커]
비가 어느 정도 많이 왔는지 알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전북지역도 비가 많이 오지 않았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물 고임이 점점 심해지면서우려하는 시민들 제보가 이어지고 있는데요.전북 군산 오십도동 국가산업단지 차량 저지대에는 흙탕물이 들어오면서 공장 차량들이 피신하고 있고요. 높은 지대 공장에 양해를 구하고 두 대가 피신했다고 합니다. 오전 9시쯤 영상인데 도로가 강처럼 변해서 검은 승용차 가운데 보시면 갇혀서 나가지도 못하는 모습을 보실 수 있고요.

[앵커]
지금 승용차가 물 한가운데 있죠.

[기자]
저렇게 있고 군산시 문화동 문화시장 골목 주택가라고 하는데 지금 열심히 배수작업을 해서 물이 1차적으로는 빠진 상황인데 물이 빠지는 상황이어서 앞으로 계속 지켜봐야 하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나운동 서해초등학교 앞길에도 보시면 흙탕물이 고여서 물이 찰랑거릴 정도로 계속 차오르고 있다고 해서 계속 유심히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현장 모습 제보영상들 보면서 비 피해 상황을 짚어봤는데 끝으로 정확한 제보 방법을 설명해 주실까요?

[기자]
카카오톡 YTN 채널이 있습니다. 뉴스는 YTN, 제보는 YTN 2개를 운영하고 있고요. 또 전화로는 02-398-8282 혹은 8585로 전화를 주시면 되고 사진보다는 영상이 더 좋고 영상을 제보하실 때는 세로보다는 가로로 촬영해 주시면 보도에 도움이 많이 됩니다. 다만 영상 찍으실 때는 무엇보다 안전에 꼭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안전이 최우선이 돼야겠습니다. 제보해 주신 영상들 보면 저희가 보도를 해 드리고 추가 피해도 막을 수 있는 만큼 여러분의 제보가 정말 소중하고 굉장히 필요합니다. 계속해서 많은 제보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사회1부 이준엽 기자와함께했습니다. 고맙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