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성광주고속도로에서 토사 무너져...충북 침수 피해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호준석 앵커, 김선영 앵커
■ 출연 : 이준엽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LIVE]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수도권에 다시 비가 내리고 있고 또 충청, 전북까지 폭우특보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YTN으로 시청자들이 제보해주신 폭우 피해 화면들을 보겠습니다.

사회1부 이준엽 기자와 함께 함께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취재하느라 고생 많았습니다. 고속도로에 흙이 쏟아지면서 막힌 피해도 있었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일단 CCTV 같이 보시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2차선 도로에 갓길까지 흙이 쏟아져서 굴착기가 퍼내고 있습니다.

막힌 토사 뒤로는 차들이 이어져 있는 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요. 오늘 새벽 5시 40분쯤 수도권 제2 순환 고속도로 화성-광주고속도로 서용인 나들목 봉담 방향 부근에서 토사가 무너졌습니다.

[앵커]
차선이 거의 다 막혀 있는 상황이네요.

[기자]
아예 통행을 못하고 있는 상태가 1시간 반 정도 이어졌습니다.

[앵커]
저 상태가요?

[기자]
저 상태로 1시간 반 정도 이어졌었고 지금은 1차로를 복구한 상황입니다. 오전 7시 반쯤 1차선을 개방했는데 아직도, 제가 들어오기 전에도 확인을 했는데 2차선은 개방을 못하고 있어서 새벽부터 정체가 극심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제보 상황이 상당히 급박한 내용도 들어온 것 같은데 경기도 광주에서는 집이 침수되고 있다, 이런 제보도 있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오늘 새벽 모습 일단 같이 보시겠습니다.

주택가 경사로가 완전히 계곡처럼 변한 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요. 흙탕물이 콸콸 흘러내리고 있죠. 물이 일부 고인 곳에는 침수 차량도 있었다고 합니다.

영상을 제보해주신 시청자는 지금 집이 침수될까 봐 매우 걱정하고 계시는데요. 집 바닥에서 하수관이 진동하는 듯한 소리가들린다, 이런 말씀도 하셨습니다.

소방 신고는 하셨고 비는 좀 잦아든 상황이라고 하기 때문에 저희는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오늘 새벽의 모습을 보여드렸습니다. 충북에도 도로가 많이 막혔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요?

[기자]
일단은 새벽에 충북 청주의 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영상을 먼저 보시겠습니다.

대전 방향 남이분기점 부근인데비가 많이 오면서 왕복 두 차선이 울퉁불퉁 파손됐습니다. 파손된 규모가 한 60cm 세로로, 그리고 가로로 40cm 정도 크기였다는데요.

타이어에 구멍이 날 정도라서 이렇게 타이어에 구멍이 난 차량이 20여 대 정도가 파손이 되면서 통행이 어려워지면서 이렇게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앵커]
길도 잘 안 보이는 것 같은데 위험했겠어요.

[기자]
그렇습니다. 아예 바닥에 이렇게 구멍이 난 상태를 모르는 상황에서 차량 타이어가 파손돼서 정차된 상태에서 이렇게 조치가 이뤄졌다고 하고요. 일단은 임시조치는 끝났습니다.

끝나서 다시 다니고 있는데 견인 차량이 부족해서 차량을 견인할 수가 없어서 3시간 정도 완전 복구하는 데는 시간이 걸렸다고 합니다.

[앵커]
지금 완전 오른쪽은 주차장처럼 지금 변해버린 그런 상황이네요.

[앵커]
폭우가 얼마나 무서운지 고속도로 아스팔트가 저렇게 파인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웠던 일 아니겠습니까?

[기자]
그리고 다음은 청주에 있는 국도인데요. 문의대교 인근이라고 하고요. 현암정 휴게소 가기 1.5km 앞 지점입니다.

쏟아진 비에 저렇게 소나무가 쓰러져서 왕복 2차선을 떡하니 막고 있다 보니 아예 도로가 통제됐었습니다. 여기는 지금 아직 조치가 완료됐는지는 확인이 안 되고 있습니다.

[앵커]
시청자 최현화 씨가 보내주신 영상들입니다.

지금 도로가 나무도 쓰러지고 아스팔트 패이고 하면 속도를 상당히 줄여서 가야 되는 그런 상황이고 안전운전을 해야 되는 상황인데 도로도 그렇지만 앞서 경기도 광주처럼 집이 잠긴 경우도 많았죠?

[기자]
네, 특히 충북 지역의 시청자들 제보가 쏟아졌습니다. 왜냐하면 밤사이 비가 많이 내렸기 때문인데요.

청주시만 하더라도 어젯밤 시간당 최고 50mm가량 폭우 쏟아진 만큼 침수 피해가잇따랐습니다.

우선 사진부터 보시겠습니다. 어젯밤 10시 20분쯤 들어온 제보인데요.충북 청주 흥덕구 복대동 주택가입니다.

[앵커]
차가 다 잠겼네요.

[기자]
네, 완전히 해드라이트가 안 보일 정도로 차량이 잠겼기 때문에 상가도 다 물에 잠긴 상태였고요. 그래서 상가 앞에는 비닐 재질로 보이는 물건만 둥둥 떠다니는 상태인데요. 비슷한 시각 같은 동네에서 제보가 많이 들어왔습니다.

영상을 같이 보시겠습니다. 여기 아파트 지하주차장 입구 부분인데요. 지하 주차장이 완전히 침수가 되면서 차량을 완전히 대피시키는 모습입니다.

해당 아파트가 450세대 규모라고 하는데요. 지하 주차장에 있던 차들은 아파트 앞 도로나 인근 교회 주차장으로 이동시켰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침수피해가 워낙 많이 발생하다 보니 주민들이 다 같이 배수 작업에 나섰는데요. 밤늦은 시간인데도 저렇게 주민들이 다 나와서 같이 바가지로 물을 퍼내고 물을 빼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번에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 돕는 의인들도 많고요. 이런 모습이 그래도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 사회에 희망이 되고 힘이 되고 있는 그런 장면들인 것 같습니다.

[기자]
다음은 청주 영상 한번 보시겠습니다. 어젯밤 11시쯤 충북 청주 상당구 용암동 번화가라고 하는데요. 도로는 물론 인도까지 물이 첨벙댈 정도로 침수됐습니다.

이 부근 차량 통행이 어려워져서소방대원들이 긴급 배수로 점검을 하고 배수작업도 진행했습니다.

[앵커]
이 상황을 빨리 공유해 주시는 것이 재난 극복에 큰 도움이 되죠. 제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지 다시 한 번 방법을 알려주시죠.

[기자]
YTN은 카카오톡에서 뉴스는 YTN, 그리고 제보는 YTN 채널을 검색하시면 나오는데 여기로 사진 영상을 제보 주실 수 있고요. 또 전화는 02-398-8282 혹은 8585 번호로 전화를 주시면 됩니다.

그런데 영상을 찍으실 때는 가급적 사진보다 영상이 좋고요. 영상을 가로로 촬영해 주시면 방송에 더 큰 도움이 되는데 다만 영상을 찍으실 때는 무엇보다 안전에 주의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안 그래도 비 피해가 많은 상황에서 지금 또 충청, 전북은 폭우특보가 확대된 상황이라서 오늘까지 긴장감을 갖고 지켜봐야 되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이준엽 기자였습니다. 수고했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